참여광장

토론게시판

상세
답변 좀 꼭 부탁합니다
REPUBLIC OF KOREA ekds 0 1239 2006-07-19 15:42:19
저는 작년에 귀순한 하나원 졸업생인데여...한가지 궁굼한것이 있어서 글을 적습니다....만약 저같은 탈북자들이 예를 들어 중국에 한번갔다올때 담당형사한테 이야기 안하고 같다오고 그리고 돌아와서 외국같다왔다는 이야기를 안하면 담당형사가 앞으로 저희들의 출국정지를 할 권리가있는지 궁굼합니다....또 ...거주지를 이전하는경우 담당형사한테 이야기안하고 저의 마음대로 등본주소를 이전하면 안되나요?..다름이 아니라 일일이 담당형사들 한테 보고하면서 산다는게 어떻게 생각하면 보호 차원이라고해서 좋은소리같은데도 또 어떻게 생각하면 사생활 간섭같은 느낌, 누구한테 감시당하는 느낌같은 항상 편안한 생활을 하는느낌이 안들어여....담당형사들하고 연락을 끊으면 안되나요? 답변부탁합니다...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그저 2006-07-19 16:31:19
    그런것까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한국에 온지 꽤 오래 됬거든요
    그래도 형사들과의 관계를 그렇게 이어가는것보다는 서로 보고체제 라고 보다는 오빠나 부모형제에게 부족한 부분은 조언받고 보호받은 마음으로 서로 상의하는 편이 괜찬치 안나 생각되네요
    형사들도 저의들 땜에 머리아프지만 그사람들은 직업이고 우린 이북에서 온사람들이라 아무리 세상을 잘아는것 같애도 세월이 가르쳐 주기에 그 공간시간을 형사님들과 사심없이 상의 하는게 한국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가장 지름길이고 평안할거라고 생각하고 사네요
    마음을 바꾸면 인간관계도 한결 더 돈독 해 질거에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2006-07-19 18:10:52
    아마 평생 보고 감시하는건 아닐겁니다.

    남한생활에 적응할려면 시간오래걸립니다.

    더군다나...사기꾼들에게 사기당하시면 어쩌실려구요...

    단순 보고관계 그런관계가아니라

    의지하고 조언받으면서 담당형사와 상의하면서

    남한생활에 적응해나갔으면 좋겠네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탈북자 2006-07-19 23:47:39
    저는 작년에 하나원을 나왔는데요 맘편히 가지세요 김정일이 간첩을 남파하지않는다고 우리도 장담하지 못합니다 자기만 결백하면 전혀 부담가질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서로 대화를 나누고 하면 더 좋은것 같습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2006-07-20 06:26:33
    북한하곤 달리 일종의 수호천사 라고 생각 하시면 되요. 님을 지켜주는 천사. 자주 전화해서 이것저것 물어보고 귀찮게 하고 오늘 이 질문도 그 형사에게 물어보세요.. 그러면 그 사람도 적절해 대답해 주던지 아님 적당하게 술한자 대접하고.. 애기해 보세요.. 귀찮아 죽겠어유. 라고 ㅠ.ㅠ 아마 그럼 그 형사도 나도 귀찮아 이렇게 말할듯..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꽃다방 2006-07-20 12:01:48
    제가 알기로는 법적으로는 그런 보고같은 것 안해도 상관없습니다.
    외국여행이나 거주지이전할때에 무시하고 말안해도 그 사람들 어떻게할 권한 없습니다. 다만, 욕좀 먹겠죠. ^^;
    솔직히, 남한 사회에는 아직도 반공이데올로기가 존재합니다.
    여기 게시판에도 그렇듯이 허구헌날 빨갱이타령이 잘 말해주잖아요.
    그래서, 담당형사를 붙이는 것은, "정착지원"과 "감시" 반반 정도로 보시면 될 듯합니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그 담당형사들 무시해도 법적으로는 그 사람들 님한테 어떻게하지 못합니다. 다만, 욕좀 할겁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무명소졸 2006-07-20 17:36:02
    현재 중국에서 일하는 한국 사람 인데요.. 중국에 보면 북한사람이 운영하는식당이 있더군요.. 거기서 0동무 0 동무 이러면서 이야기 하곤하죠 그리고 조선족 사람들 야기 들으면 중국에 있는 탈북자가 많다고 하고 제가 아는 조선족은 애인이 북한 사람이에여 근데 북한에서 운영하는 식당이 아닌 탈북하신분들.. 고생이 엄청나다 하더군요.. 아마 한국에 밀입국으로 가신분들도 있을듯해여 인민페 5~6만 인데.. 그돈 모으기도 쉽지 않을꺼구.. 제가 들은 야기들은 황당 한거도 있고 참 씁쓸하네요... 이상 저에 생각이구요..^^;; 사실 처음 여기 알게되서 와보고 그냥 글쓴거에요.. 넘 욕하지 마시길..;;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북핵 2006-07-21 23:05:09
    상해에도 북한식당 있더군요
    입맛이 맞고 맛이 괜찮아 좋았지만 값이 넘 비싸 담에 다시 갈 엄두를 못내겠어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궁금 2006-07-22 00:15:45
    북한식당에서 일하는 사람들 전부 북한사람이던가요?
    그분들하고 얘기도 할수 있나요?
    그리고 가보신분들 어떤기분이 들던가요?
    그냥 궁굼해서.........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탈북자 2006-07-24 13:58:07
    일일이 신고하고 가지않아도 되구여 주소를이전할때도 그냥 동사무소가서 이전만하면 됩니다 아무리 보호 차원이라지만 일일이 신고할필요는없어여 그리고 우리탈북자도 당당한대한민국국민입니다 우리도 인권이잇고 권리가 잇어여 중국에 갈려고해도 신고같은거 하지않고 중국에서 다른일만치지않으면 되는걸로 알고잇습니다 당신이 뜻대로하세여 머 신고하고 가면 더좋겟지만 일이그렇게 안되면 못하고갈수도 잇는거잔아여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형사좋와요 2006-07-24 20:41:45
    저도 처음에는 한국에 와서 기댈대도 없는 몸이지만 이북에서 하도 기계같은 조직생활이 지겨워 한국에 자유를 찾아왔고 그렇게 생각했어요
    그래서 처음 우리 형사님이 자주 안부전화 묻는것 조차 미행하는것 같아 싫었는데 세상살다보니 그래도 우리가 이사회에서 살아가는데 잘못될가 걱정하고 념녀하시는 분들이 형사들이더라고요
    저도 여러번 이일저일 겪어서야 형사님을 찾게 되였어요
    자유가 다좋은건 아니에요
    어쩌면 자기 관리가 잘 안되였을때 자유로 살아가는게 더힘들수 있더라고요
    어려울때 저의 편에 나서서 물신 량면으로 도와주시는 분들이 형사님들이니 오해 마시고 친 오빠 만났다고 마음의 문을 여시고 사시는게 한국사회에 정응하고 내가 사는데 지름길이 아닐가 싶어 선배로써 조언하는 봐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물건네 2006-07-26 14:06:27
    저도 첨에는 귀찮게 생각했었는데 정말 많은 도움을 주시는 분들입니다.
    모를문제가있으면 항상 부담없이 답변해주시는 분들이죠.너무 부답같지 마세요.꼭 필요한분들이니 그리고 중국다녀오고 먼일이던 보고한다기보다는 인사를 드리는겸 전화하는것도 좋으리라고 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state 2006-07-26 23:10:09
    담당형사는 공무원으로서 도와주기만 할뿐 해를 끼칠일은 없습니다.
    사소한 생활정보부터 사심없이 우리를 위해 봉사해줄수 있는 가장 부담없는 인맥이자 가까운 이웃입니다.

    간혹 부정적인 편견을 가지고 접근하거나 직접적으로 피해를 주다가 옷을 벗는 극소수도 있지만 대다수가 연륜도 있으시고 좋은 분들이세요.

    본인한테 주거변동이나 출국할 일이 있을시엔 먼저 연락하면 편한 대인관계가 되고 걱정만 해줄것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뾰롱뾰롱 2006-07-27 00:28:07
    잘은 모르지만 대한민국의 형사님들은 정말 바쁘고 힘든 직업이에요. 글만 읽어서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여지껏 형사가 나쁜짓을 했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여건속에서 사명감과 봉사정신, 애국심 하나로 생활하시는 존경스러운 분들이니 마음을 여세요. 제가 아는 분만 하더라도 항상 개인욕구와 사회의 안위 사이에서 고민하시는 분들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에로미씨 2006-07-30 05:33:08
    어려운 일을 당하셨을때 한번 찾아가 보세요.
    자기가족일 처럼 발벗고 애써 주실껄요...
    감시? 이런게 설마 있을라구요. 신변보호가 맞는표현 같은데...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db9756 2006-08-28 12:38:14
    ㅋㅋㅋ
    전혀 상관없이 하구시픈대루 하셔......
    먼 담당형사여...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ㅎㅎㅎ 2006-08-28 20:09:25
    친하게 지내는것도 좋을듯 하네요... 같은 나이때라면 친구 아님 형동생?... 형사 라면 그래도 약간의 권력이?? 있으니 나쁠껀 없죠.. 경찰 친구 하나쯤 두는거 하나 나쁠꺼 없습니다. 그러나?.. 형사라고 해도 100% 믿지는 마시고.. 친한 사람으로 만나는것도 좋을듯하네요.. 보고라고 생각하면 힘들지만 친구한테 의논한다고 생각하면 편할듯..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다시한번 봐주세요...
다음글
정말 인육을 먹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