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광장

토론게시판

상세
브라질 고속철도 수주전 개막..6월 사업자선정
Korea, Republic o 솔방울 0 168 2010-02-24 19:55:56
02.24
총 200억 달러(약 23조원) 규모의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을 따내기 위해 민관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가 고속철도 건설공사를 발주할 예정인 가운데 고속철도한국사업단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업단에는 철도공사를 비롯해 현대로템, 철도시설공단, 철도연구원 등이 포함됐으며 고속철사업 제안요청서가 공고되면 건설업체와 신호·통신업체 등이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다.

브라질 고속철 건설 사업은 리오~상파울루~깜피나스를 연결하는 공사로 총연장이 510㎞에 달한다. 총사업비는 200억달러(약23조원)이며 건설과 신호·통신, 운영, 기술이전 등이 통합 발주된다. 업계는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 후 최대 해외 프로젝트로 꼽고 있다.

이번 수주전에 한국은 물론 고속철 선진국인 일본· 독일·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중국 등 7개국이 각축을 벌인다. 현지에서는 아시아 국가의 수주 가능성에 비중을 두고 있다.

이번 수주전은 고속철 선진국과 후발주자들간의 대결로 압축된다. 최근 KTX-II를 개발한 한국은 최신 첨단기술과 가격경쟁력을 무기로 삼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 고속철 기술이 일본이나 프랑스, 독일 등 선진국에 뒤떨어지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 오는 2016년 리우 올림픽 개최에 앞서 공사기간을 앞당길수 있다는 점과 기술을 이전해 주고 현지업체들을 참여시키는 현지화 전략 등을 병행하면 이번 수주전에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업계 한 전문가는 "이번 수주전에서 한국이 첨단기술과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발주청에 적극 어필한다면 경쟁국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토부는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 이외에 미국과 리비아, 베트남 등지의 해외 철도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목표도 세우고 있다. 국토부는 일단 올해 말 사업자 선정이 예정된 5조원 규모의 리비아경전철사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 미국 연방철도청 발주 예정인 고속철도 사업과 베트남 고속철도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베트남은 북부 하노이와 남부 호치민간 1630km를 10시간에 주파하는 고속철도를 2020년까지 건설할 방침이다.

태국도 주요 사업지 가운데 하나다. 태국은 고속철도 4개 노선에 대해 오는 2013년까지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한국의 미래 예언 (퍼옴)
다음글
<북한붕괴> 김정일 즉각 생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