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광장

토론게시판

상세
안철수가 문재인에게 흡수 된다는 증거
Korea, Republic o 지나가다 0 174 2012-09-19 03:49:30

연합뉴스 기사 제목: 문재인 지지율, 안철수-박근혜 추월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articleid=2012091822294138801&newssetid=1331

 

대선 양자구도서 文 47.1% 朴 44.0%<리얼미터>
 
[연합뉴스] 2012년 09월 18일(화) 오후 10:29 
양자 대결서 첫 우위..다자대결서 안철수 재추월(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이긴 하지만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처음으로 역전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종합편성채널 jTBC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17~18일 전국 유권자 1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오차 ±2.5%포인트)결과에 따르면 양자대결에서 문 후보의 지지율은 47.1%로 박 후보(44.0%)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직전 조사 대비 문 후보가 3.2%포인트 상승한 반면 박 후보는 3.8%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오차범위이긴 하지만 문 후보 지지율이 박 후보를 추월한 것은 리얼미터가 지난 7월부터 양자대결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있는 일이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의 양자대결에서도 문 후보는 44.9%의 지지율을 얻어 안 원장(32.3%)을 12.6%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문 후보는 모든 대선후보를 대상으로 한 다자대결에서 박 후보(38.6%)에 이어 26.1%로 2위에 올랐다. 안 원장 지지율은 22.5%였다.

문 후보가 다자구도에서 안 원장을 이긴 것은 지난 7월 18~19일 조사 이래 처음이다. 당시 문 후보 지지율은 19.7%로 안 원장(16.2%)을 3.5%포인트 앞섰지만 곧이어 안 원장이 책을 출간하고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반토막을 경험했다.

리얼미터 이택수 대표는 "문 후보는 지난 16일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컨벤션효과가 발생했다"며 "민주당 지지층이 문 후보로 쏠리면서 안 원장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박 후보는 과거사 역사인식 논란이 불거진 이후 확실히 정리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박 후보가 추석 전에 과거사 문제를 해소하지 못한다면 역전된 지지율이 고착화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좌파 진영애서 문재인으로 이기겠다고 이제부터 활동을 시작한 것임.
 
안철수는 마지막판에서 문재인에게 양보를 해줄것임.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보듯이 안철수가 박원순에게 양보해주어 박원순이 당선 되었듯이 좌파 진영의 해법인 것임이 확인이 되고 있다.
 
이대로 가면? 문재인이 안철수 보다 인기도가 높아서 자연히 안철수는 문재인에게 양보하게 된다는 것.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인민혁명당간첩사건 뒤 남민전간첩단 깃발
다음글
국민의 소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