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인기글
사람찾기
정착지원방
질문방
토론방
자유방
지역모임
Home > 참여광장 > 토론방

'강철서신'김영환 (펌)

'강철서신' 김영환 "北, 핵무기 숨겨놓고 개혁개방 할 것"

2018. 5. 31. 11:27
 
'강철서신' 김영환 "北, 핵무기 숨겨놓고 개혁개방 할 것"

박정엽 기자   
입력 2018.05.31 11:09

“비핵화 조치 이행하겠지만, 핵무기 전부 찾는 것 불가능”
“지난해 완공된 평양 건물들 100% 민간자본…‘자본 보호’에 상당한 신뢰 형성”

북한 인권운동가 김영환 ‘준비하는 미래’ 대표는 31일 북한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핵무기를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영환 대표는 이날 국내외 9개 인권단체가 서울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 ‘한반도 전환의 시대, 북한인권운동 어디로 갈 것인가’라는 주제의 북한인권 국제대회에서 “북한은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겠지만, 핵무기 절반 정도는 숨겨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준비하는 미래 대표 /박상훈 기자

김 대표는 1980년대 학생운동 흐름을 '주사파(主思派·김일성주의)'로 돌려놓은 인물로 꼽힌다.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북한 단파(短波) 방송 내용을 그대로 베껴 유포한 그의 ‘강철서신’은 여러 지하운동 서클의 지도 지침이 됐을 정도로 절대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진다. 김 대표는 전향후 북한민주화운동에 뛰어들어, 중국에 아지트를 만들고 활동가들을 교육시켜 북한 내부로 들여보내기도 했다.

김 대표는 “북미회담을 하면 북한은 많은 부분을 미국에 양보할 것”이라며 “핵실험장 폐쇄, 핵실험 중단, 핵 불능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불능화, 북한에 대한 광범위한 사찰 중에 80∼90%는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런걸 다 수용한다 해도 북한에 있는 핵무기를 전부 다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대표는 북한이 개혁개방에 나설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이유로 ▲김정은 집권 이후 6년여간 시장을 보호하고 확대하는 정책을 일관성 있게 지속했고, ▲농업개혁을 기본적으로 완성했으며, ▲국영기업에서도 시장가격에 맞춘 임금을 주고, ▲국가가 개인들의 자본을 보호해주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점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 “작년에 완공된 (평양) 여명거리의 40여 개의 건물이 모두 100% 민간자본으로 건설됐다고 한다”며 “여명거리 건설과 같은 큰 투자를 한다는 것은 국가와 자본가 사이에 자본 보호에 대한 상당한 신뢰가 이미 형성돼 있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 대(ICNK)의 권은경 사무국장은 이날 “잔혹한 반인도범죄에 최고의 책임이 있는 김정은이지만 (현재 대화 국면을) 조심스럽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대화를 통해 비핵화를 이루고 평화를 보장받아 경제발전에 주력해 정상국가화의 길을 갈 의도를 가지고 국제사회에 나오고 있다면 교류·협력과 대화를 통해 경제발전을 지원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이런 서울 처..
대한민국 역사박..
2018년 통일..
환경미화원 모집
북한 김정은을 ..
한국축구와 북한..
아큐화법의 달인..
현충일 맞아 국..
변질되어가는 하..
자유시장경제(자..
통일공로상 받은..
화령시 407군..
토요 토론
최근댓글
독재자가 쪽 팔..
북한 김정은을 ..
네가 뭔데?? ..
클릭해보니 림 ..
2번아 1951..
니밀 이 머저리..
발제자가 돌아온..
2번 청와대,경..
3번 글쿤요 ..
아차! 중요한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