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광장

토론게시판

상세
'월북' 류미영 아들 최인국, 영주 위해 입북…"방북신청 안해"(종합2보)
Korea, Republic of 돌통 0 128 2019-07-08 02:26:14

'월북' 류미영 아들 최인국, 영주 위해 입북…"방북신청 안해"(종합2보)

 

도착소감서 "정통성 있는 조국 품에 안겨"…정부, 입북 경위 등 파악


南주민 이례적 공개 '월북'…北, 대남 선전매체 통해 보도

북한매체 "류미영 아들 최인국씨, 북한에 영주 위해 평양도착"(서울=연합뉴스) 류미영 전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차남 최인국 씨가 북한에 영구거주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가 7일 보도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최씨가 도착소감을 발표하는 모습. 2019.7.7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김효정 기자 = 고위 월북인사인 고(故) 최덕신·류미영 부부의 차남 최인국 씨가 북한에 영구 거주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북한 대남 선전매체가 보도했다.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는 7일 게재한 기사에서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 선생이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하여 7월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보도했다.

최씨는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표한 도착소감에서 "민족의 정통성이 살아있는 진정한 조국, 공화국(북한)의 품에 안기게 된 지금 저의 심정을 무슨 말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70대의 최씨는 "가문이 대대로 안겨 사는 품, 고마운 조국을 따르는 길이 곧 돌아가신 부모님들의 유언을 지켜드리는 길이고 그것이 자식으로서의 마땅한 도리이기에 늦게나마 공화국에 영주할 결심을 내리게 되었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리명철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관계자들이 최씨를 맞았다.

북한 매체는 최씨의 입북 경로 등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했다는 보도로 볼 때 제3국을 통해 항공편으로 입북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고려항공기로 보이는 항공기가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는 장면, 최씨가 북측 인사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도착소감을 읽는 장면 등이 담긴 1분 35초가량의 영상도 공개했다.

최씨의 부친인 최덕신은 박정희 정권에서 외무장관과 서독 주재 대사로 활동했으나 박정희 전 대통령과 갈등 등으로 부부가 미국에 이민한 뒤 1986년 월북했다.

최덕신은 북한에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천도교청우당 위원장 등으로 활동했으며, 류미영도 남편 사망 후 천도교청우당 위원장직을 이어받았다.

슬하의 2남 3녀 중 장남은 세상을 떠났고 차남인 최인국씨는 한국에 거주해왔으나 부모의 월북으로 어려운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 딸은 해외에 거주하는 것으로 과거 전해진 바 있다.

한국 국적자인 최인국씨는 2001년 이후 가족 상봉 및 성묘 등의 목적으로 총 12회 방북했다. 최근에는 모친 사망 직전이었던 2016년 11월과 2017년 11월 1주기, 지난해 11월 2주기 행사에 참석차 방북했다.

이전 방북 때는 정부 승인을 받았지만, 이번 평양행을 위해서는 정부에 방북 신청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최씨의 입북을 둘러싼 구체적인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최씨 입북은 '남한의 주민이 북한을 방문하려면 통일부 장관의 방문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남북교류협력법 내용 위반이 될 수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씨가 6일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안다며 방북 경과, 최씨의 가족 동행 여부 등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현재 관계기관에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천도교 관계자에 따르면 최씨는 입북 전까지 천도교 모 교구 소속 교인이었으나 교당에 자주 나오거나 활동이 활발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최씨는 입북 이전 천도교 산하 사단법인 동학민족통일회 대외협력위원장이라는 직함을 갖기도 했다. 이 단체는 통일부 허가법인으로 등록돼 있다.

최씨는 이 단체에서 다른 회원들과 남북 교류 등 통일운동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천도교 최고지도자인 송범두 교령은 교인들로부터 최씨 월북 소식을 접하고서 깜짝 놀라며 "실정법을 어긴 것은 유감이다"라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은 최씨의 이번 입북과 '영주' 사실 등을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만 게재하고 이날 오후 현재까지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등의 공식매체에는 보도하지 않았다.

한국 국민이 공개적으로 북한으로 영주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과거 공개 월북 사례로는 1997년 월북한 오익제 전 천도교 교령 등이 있으며 최근에는 북한이 생활고 등으로 자진 월북하는 인원을 돌려보내는 경우도 많다.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이런 사기꾼 여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다음글
이란, '핵합의 제한' 농도 넘겨 우라늄 농축 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