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中변방대, 압록강서 밀수 현장 덮쳐…北 어선·물품 몰수”

진행 : 최근 중국 요녕(遼寧)성 단동(丹東)시 압록강 지역으로 불법침입해서 밀수 작업을 벌이던 북한 선박이 중국변방대에 의해 현장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중국 측은 어선과 물품을 몰수하고 북한 선원 6명을 단동-신의주 세관을 통해 북측에 넘겼다고 하는데요. 설송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신의주와 마주하고 있는 단동에 북중 불법밀수 집중 단속을 위해 낮에도 단동시 변방대가 순찰하고 있다./=사진 데일리NK 설송아 기자

지난주 20일경 늦은 밤 평안북도 신의주 압록강 맞은편 단동시에서 느닷없이 체포 작전이 벌어졌습니다. 중국 당국이 이 지역에서 밀수를 근절시키겠다는 의도로 깜빠니아(캠페인)적으로 단속을 강화했는데, 이번엔 밀수 정황을 사전에 포착하고 현장을 덮친 겁니다.

이에 대해 평안북도 소식통은 2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압록강 기슭까지 접근했던 우리(북한) 어선이 한밤중 중국 대방(무역업자)에 물품을 넘기던 중 잠복했던 중국 변방대에게 걸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이 어선은 평안북도 모기관에 소속된 외화벌이 어선이며, 노동자 6명이 타고 있었다”며 “원래 압록강 수역에서 잡은 물고기를 (북중) 공동수역에서 중국 측에 팔아 돈을 벌곤 했지만, 최근 중국 배가 나오지 못해 직접 단동 수역까지 불법으로 나갔다가 봉변당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는 국제사회에 대북 제재 적극 동참 의사를 표출하고 있는 중국이 그동안 공공연하게 진행됐던 밀수까지 적극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 관련 단동시에선 공안(公安)과 변방대를 중심으로 지난 5월부터 국경 밀수를 집중 단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자국 어선에게까지 벌금을 부과하면서 정도가 심할 경우 선박까지 몰수하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소식통은 “그동안에는 단동 수역으로 (북한 배가) 들어와도 불법침입으로 단속하지 않았는데, 이번처럼 현장에서 체포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라면서 “물품까지 완전 몰수했다는 소식에 ‘이번엔 중국이 칼을 빼든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선원 6명은 조사를 마친 이틀 후 신의주 세관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됐고, 즉시 북한 국가보위부에 넘겨져 따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식통은 “다른 때도 아니고 대북 제재 시기에 중국에서 밀수로 단속됐다는 점에서 운이 없게도 나라의 권위를 훼손시킨 ‘죄’까지 뒤집어 쓸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신의주 보위부 조사를 마친 후 최소 3년 교화형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26일 오후에도 단동 항구에 중국 공안과 변방대가 수시로 순찰하며 단속을 강화하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의 대북(對北) 밀수에 대한 통제와 규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설송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이만갑출연하는 ..
안찬일 남북하나..
전쟁기념관 교육..
문제인 정부의 ..
77년생 전춘영..
트렌드(TREN..
이 병사들은 어..
탈출동기에 대한..
박옥림(42세)..
김정은 국무위원..
최근댓글
몰라서 그러는데..
남조선도 우리 ..
살이 세단 소리..
탈북자가 탈북자..
이름이 비슷하구..
이만갑에 10대..
그래도 정민우 ..
중대장이면 엄청..
어쨌단 말이야?..
림재일 이를 너..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