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포악했던 北예심원 자택 앞서 살해당해…범인 1년째 오리무중”
데일리NK 2017-10-17 16:03:45 원문보기 관리자 416 2017-10-26 22:20:36

북한 평안남도 순천시 보안서 예심과  30대 예심원이 자택 앞에서 타살된 지 1년이 흘렀지만 당국은 사건의 실마리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당국은) 살해당한 예심원이 포악하기로 소문났다는 점에서 보복 살인으로 추정하고 관련 주민들을 조사 중이지만, 범인을 잡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순천시 보안서 예심과에서 예심 업무를 담당했던 이 보안원(32세)은 지난해 8월 말 자택 앞에서 타살됐다. 오토바이를 타고 퇴근하던 그가 자택이 위치한 강포동 Y 아파트에 도착한 순간 잠복했던 용의자가 뒤통수를 쳐 숨진 것이다. 이른바 보안원을 상대로 한 북한판 ‘퍽치기’ 사건이 재차 발생한 것이다.

사건 발생 후 지역주민 신고로 출동한 보안원에 의해 피해자가 보안서 소속 예심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으며, 이는 즉각 상부에 보고됐다. 이에 보안국은 즉각 그에게 피해를 본 수많은 주민들 중 누군가 복수를 꿈꾸고 치밀하게 타살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이 보안원은 예심원들 중 가장 포악하고 잔인해 주민들의 원한이 폭발 직전이었다”며 “그에게 걸리면 누구든 반죽음 되도록 매를 맞아 반신불수가 돼 교화소로 보내지거나 몇 년 후 병으로 죽었던 것”이라고 소개했다.

사법일꾼 타살 사건에 당국은 당혹한 입장이다. 평안남도에서는 주민 폭행을 일삼는 사법일꾼이 간혹 돌팔매를 당하는 사건은 있었지만, 살인 사건은 이례적이다. 이에 바로 북한 당국은 이번 사건을 반(反)국가 범죄로 규정, 국가수사로 다루면서 사건을 조사 중이다.   

이번 국가수사는 5년 전부터 지난해까지 보안원이 담당한 예심 명단을 기초로 진행됐다. 서류에 있는 주민들은 보안원이 타살된 시간에 어디서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를 증명해야만 용의선상에서 제외될 수 있었다.

강도 높은 조사에도 단서가 안 잡히자 범위를 현재 교화소, 교양소 수감자 가족들로까지 확대했다. 하지만 사건은 더욱 오리무중에 빠졌다.

소식통은 “사건이 발생한 Y 아파트 부근에 살림집도 많고 종합시장도 있어 인구가 밀집된 곳이지만 목격자 신고 포치에도 주민들은 수사 협조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천벌을 받은 것’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건으로 보안원들은 주민들이 순종만 하는 게 아니라 잘못된 일에 발끈할 수도 있다는 자극을 받았을 것”이라면서 “‘전쟁이 일어나면 보안원, 보위부 간부들부터 없애겠다’는 주민들이 왜 늘어나는지 스스로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설송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中단둥 공안 “데일리NK 관계자 언제든지 체포” 엄포, 왜?
다음글
김정은, 공개활동 지난해比 24% 감소…軍 분야에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