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 “美 굴복시키고 보상받을 날 멀지 않아” 강연진행

북한 평양에서 제6차 핵실험(9·3) 이후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제(미국)와 남조선(한국) 불바다” “핵전쟁 불사” “미국 굴복”을 골자로 하는 정치정세 긴급 강연을 진행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선제 타격 등 군사적 긴장 분위기에 핵심분자로 평가되는 평양 시민들의 동요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평양 소식통은 3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9월 중순 공장기업소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우리 당(黨)의 경제 건설과 핵무력 건설의 병진노선은 필승불패이다’는 제목의 강연이 진행됐다”면서 “중앙 선전선동선부 강연과 과장, 부원들이 직접 파견돼 나와 긴급 정치정세 강연을 진행한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강연의 핵심은 “미제와 남조선을 굴복시키고 우리가 고생한 만큼 보상을 받을 날이 멀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핵으로 미국을 궁지에 몰아넣었다”면서 이른바 ‘김정은의 위대성’과 ‘핵 보유의 정당성’을 강변했다.

특히 일부러 전쟁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모든 것이 가스화 되어 있는 미제와 남조선에 폭탄 한 발만 떨어지면 불바다가 된다”면서 “우리를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핵전쟁을 불사할 것”이라는 으름장을 놓았다는 것.

아울러 “전쟁을 두려워하는 적들은 항복하게 되어있다. 주도권은 우리(북한)의 손에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는 “우리는 아쉬울 것도 잃을 것도 없다”는 논리다. “경제가 고도로 발전된 미제나 남조선은 우리가 핵전쟁을 하자면 무릎을 꿇게 되어 있다”면서 “우리가 경제보다 군사에 힘을 넣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는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는 것.

하지만 이런 정치 강연에 대한 반응은 시큰둥할 뿐이다. 핵이 먹는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게 아니라는 것, 핵전쟁을 하면 우리도 피해 본다는 점을 인지한 주민들이 북한 당국의 ‘핵 강국 건설’ 선전에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중앙 선동선전부 사람들을 가리켜 ‘말 장수’라고 부른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면 신심이 생기다가도 집에 들어와 곰곰이 생각하면 허무감이 몰려온다는 데서 유래한 용어다. 

그래서 주민들은 “김정일 집권 시기부터 내려오며 써먹은 방법을 아직까지 써먹고 있다”면서 “‘말 장수’들이 구수하게 엮어가며 진짜처럼 말하니까 순간에 또 속을 뻔했다”고 말하곤 한다.  

이처럼 북한 당국이 ‘말 장수’로 유명한 “선동선전부 사람들을 내세워 민심을 잡아보려 하지만 이미 떠나버린 민심을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소식통은 진단했다.



김채환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선택받지못한자들..
종교도 사이비지..
북한테러지원국 ..
★ 빛나는 인생
거짓말정책 다잊..
北김정은, 최룡..
추미애 대표의 ..
한국으로 가고자..
토사구팽 당하는..
인민군의 추억
최근댓글
나 약을먹게된것..
발제자야 할지..
미국깃발 들고 ..
그리고 태..
제 개인적인 생..
다 봤냐 모자라..
모자라는 새키...
생일축가 링크 ..
누군지 모르겠지..
정말 역겨워서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