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北무역업자, 남북 고위급회담에 기대감…“자금길 열리나”
데일리NK 2018-01-09 16:35:43 원문보기 관리자 106 2018-01-28 11:46:03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 남북 고위급 회담이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 파견된 북한 무역일꾼들 사이에서는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평창올림픽에 조선(북한) 대표단을 파견할 수도 있고, 이를 논의하기 위해 남북이 접촉한다는 소식이 공식 보도되면서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주재 무역회사들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면서 “평양체육단이 적대국인 남조선(한국)에 간다는 것은 국제사회와 접촉하려는 시도이자 막혔던 무역길이 열릴 수 있다는 희망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이 같은 반응은 김정은 육성 신년사(1일) 이후 점차 증폭되는 양상이다. 최고지도자가 직접 평창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100% 갈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이에 북한 무역업자들은 올림픽 개최를 기점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길 희망하고 있다. 이는 강력한 대북 제재에 따라 중국세관의 엄격한 규제로 냉랭한 분위기가 지속되자, 남북 경협을 이를 타개할 돌파구로 인식하고 있는 셈이다.

즉, 대북제재로 외화벌이에 차질을 빚고 있는 북한 무역회사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중국의 시장에서 벗어나면서 남한과의 경제교류가 전개되길 희망하고 있다.

소식통은 “최근에는 광산개발에 필요한 설비품목 조차 크기와 종류에 관계없이 중국 측에서 통제하면서 이들은 자연스럽게 남쪽과의 관계 개선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중국 단둥-신의주 세관을 통해 북한으로 수출된 각종 형강 출하명세서. /사진=대북 소식통 제공

이처럼 중국은 공식적으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이행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식통은 “얼마 전 평양 본사 요청으로 과자와 빵을 생산하는 설비를 보내려고 했지만 단둥 물류검사에서 막혀 허탈해 하던 (북한)무역업자를 본 적 있다”면서 “설비 안에 유압설비에 대용할 수 있는 부품이 있을 수 있으며, 이는 대북제재 품목에 들어간다는 것이 중국 측의 통제명분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중국 해관(세관)의 통제 품목은 지속 추가되는 양상이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6일부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에 따라 대북 철강, 금속, 기계 및 차량 등 수출 전면 금지와 원유 및 정제유 수출 제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소식통은 “신의주를 통해 평양으로 들여가려고 했던 과자 설비는 현재 물류창고에 보관된 상태”라면서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북한) 무역회사들은 중국에 대해 좋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송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하루에만 10명 숨져” 北서 연탄 가스중독 사망사고 급증
다음글
김정은, 새해벽두부터 全주민에 삼지연군 개발 지원 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