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북한, 독일산 감청장비 도입해 해외통화 단속”
데일리NK 2015-03-05 15:05:39 원문보기 관리자 4276 2015-03-06 13:36:28

북한 당국이 내부 정보의 외부 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최첨단 장비를 도입하는 등 감청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외 통화를 엄중한 불법으로 간주하고 처벌 규정도 강화했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함경북도 무산군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외국과의 불법전화 단속자들에 대한 처벌규정이 이전보다 더 강해졌다”면서 “외국과의 통화자는 처음단속된 경우 ‘엄중경고’와 함께 ‘벌금형’을 적용하고 두 번 걸리면 ‘사건제기’로 1년 이상의 노동교화형에 처하게 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 같은 내용을 군 보안서 보안원들이 담당지역 인민반과 공장기업소를 돌면서 전달했다”며 “보안원은 ‘은밀히 전화한다고 해도 보위부의 최신 음성녹음설비에는 대화 내용은 물론 육성까지 기록되기 때문에 무조건 걸려들 것이다’고 엄포를 놓았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발표가 있은 후 보안서 구류장에는 단속되어온 불법통화자 만 해도 30명 정도가 된다”면서 “현재 조사받고 있는 이들 중에서 2회 이상의 통화건수가 들통 나면 첫 시범 대상으로 교화 형벌이 가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북한당국은 국경지역 주민을 상대로 불법 휴대전화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왔고 특정지역에는 중국산 대신 값비싼 독일산 최신 감청장비를 도입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국경 전 지역에 이 독일산 장비를 비치하고 처벌을 강화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마을 인근 야산에서 통화 가능했지만 지금은 3시간 정도 걸어 산속 깊이 들어가야 한다”며 “이 때문에 핸드폰 소지자에게서 4만원이면 빌릴 수 있던 전화기 대용(임대비용)이 지금은 무조건 한 장(100위안)으로 네 배 가까이 올랐다”고 말했다.

주민반응 관련 소식통은 “‘인민생활 향상에 머리 쓰지 않고 잡아 가둘 것 만 연구한다’며 불만을 표시하는 가하면 ‘어차피 돈이면 해결되는데 그만큼 뇌물 액수만 높아지게 할 뿐이고 파수꾼 열이 도적하나 못 지키는데 대치방법도 발전할 것’이라며 비웃는다”고 전했다.

최송민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국방위, ‘中쌍끌이 어선 어업 금지’ 명령 하달”
다음글
“무산군 주민등록과장, 탈북자 가족에 거액 뜯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