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북한 “反공화국 인권소동 종착점은 전쟁 뿐”
데일리NK 2015-06-28 15:30:44 원문보기 관리자 978 2015-07-13 23:32:55

북한이 최근 서울에 개소한 유엔 북한인권현장사무소와 관련, “반(反)공화국 인권소동의 종착점은 전쟁”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정세파국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괴뢰집권세력은 도발적인 반공화국 인권소동이 저들의 비참한 자멸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위협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인권사무소가 서울에 둥지를 틀게 됨으로써 북남관계는 최악의 파국을 맞게 됐다”면서 “그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외세와 작당해 반공화국 인권모략에 날로 기승을 부리는 괴뢰역적패당이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의 북인권사무소설치 놀음으로 흉악한 반민족적 정체를 다시금 낱낱이 드러냈다”면서 “괴뢰 패당이 운운하는 대화 타령은 완전한 허위이고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현장사무소에 대해 “불순한 모략기구” “한결같은 규탄배격을 받는 오물단지” “도깨비 같은 수작” 등의 표현을 써가며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이는 북한인권현장사무소가 앞으로 북한 최고지도자의 인권 유린 책임 규명과 책임을 추궁하기 위한 활동을 벌이는 데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한편 북한은 북한인권현장사무소가 23일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에 개소한 이후 연일 각종 기구와 매체를 총동원해 비난과 위협을 이어가고 있다.



이상용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 南독자적 금융제재에 “단호히 징벌” 위협
다음글
메르스 당국 대책 신뢰 않는 北주민, ‘이것’으로 예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