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중국 휴대폰 눈감아주던 北 보위부 "삼성은 안돼”
데일리NK 2015-10-26 11:11:44 원문보기 관리자 742 2015-10-29 09:21:39

무역일꾼들의 중국산 휴대전화 사용을 묵인해 왔던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삼성 스마트폰 사용 금지 조치를 내렸다. 한국어 사용이 가능한 휴대전화는 더 이상 봐주지 않겠다는 의미다. 보위부는 SNS 메시지 기능 등이 북한의 중요 정보 유출 통로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무역일꾼들이 사용하고 있는 휴대전화에 대한 보위부 검열이 더욱 심해졌다”면서 “특히 삼성에서 만든 휴대전화는 무조건 검열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 휴대전화는 중국산 휴대전화와는 달리 한글 입력이 가능하고 동영상까지 보낼 수 있는 부차 기능이 있어 한국의 간첩들과 내통하기 좋다는 것이 보위부의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보위부에서 삼성 휴대전화를 거명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한국산 휴대전화에 대한 통제로 보인다.

소식통은 "중국산 휴대전화라 하더라도 한국의 '카카오 톡'과 같은 기능을 사용하면 간첩 혐의를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보위부는 그동안 무역일꾼이나 보위부에게 뇌물을 바치는 친척방문 여행자에 한해 중국산 휴대전화 사용을 용인해 왔다. 무역일꾼은 중국 대방과 수시로 소통해야 하는데, 북한 이동통신은 해외통화가 불가능하다. 친척방문 여행자들은 대부분 보위부가 요구하는 현금이나 현물을 뇌물로 바친다는 점에서 중국이동통신 휴대전화 사용을 눈 감아 줬다. 

소식통은 “북중국경을 드나들며 무역을 하거나 중국에 상주하고 있는 무역일꾼 대부분은 삼성 휴대전화를 선호한다"면서 "삼성이라는 이름 값도 있지만, 중국 휴대전화보다 통화음질이 좋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중국을  수시로 드나드는 무역일꾼의 특성상 보위부와 관계가 틀어지면 언제라도 간첩으로 내몰릴 수 있다"면서 "이번 휴대전화 검열에 대해 보위부와 인맥관계가 있는 일꾼들도 눈치를 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설송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1
ayh2042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선 단돈 50만원으로 호화 아파트 한 채 건설? “말도 안 돼”
다음글
北 개인 제조업 성행…"국영공장까지 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