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칼럼

상세
유홍준은 자백하라 - 김성민
동지회 25 2546 2005-12-01 15:18:27
유홍준이란 사람(문화재청장)이 평양에 가서 “김정일장군님의 혁명전사로서 남조선 혁명을 끝까지 완수하고 돌아오겠다”는 결의를 표명했다.

당사자는 아니라고 하겠지만 나는 유홍준이 부른 영화(이름없는 영웅들)의 주제가(기쁨의 노래안고 함께 가리라)에 그 이상의 뜻이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북한영화 “이름없는 영웅들”은 1978년, “충성의 노래”라는 좋은 관현악이 있는데 이를 주제곡으로 해서 남조선 혁명가들을 고무하는 반탐영화를 만들라는 김정일의 지시에 의해 제작된 영화이다.

주제곡의 제목이 말해주는 바와 같이 영화는 당과 수령께 충성을 맹세한 북한 첩보원들이 6.25때 죽기를 각오하고 승리에 기여했다는 내용을 담고있다.

여 주인공(남파간첩)의 내면세계가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잘 알려져 있는 영화의 주제가 “기쁨의 노래안고 함께가리라”에는 남모르는 들판’ ‘(삭막한 적후)‘남모르게 피는 꽃’ (적후 공작원) ‘거치른 들판’ (체포와 죽음의 위협이 도사리고 있는 공작환경) ‘이름 없는 꽃’ (싸우다 죽음으로 장군님의 기억속에 영원하리라)과 같은 내용이 은유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다시 한번 당사자는 노래 속의 의미를 몰랐다고 하겠지만 북한사람의 시각에서 노래를 풀면 “나는 6.15공동선언의 의미가 퇴색되어 가고 있는 남조선에서 장군님의 대남혁명노선을 받들어 가고 있는 유홍준이라는 사람입니다.

국가보안법이 시퍼렇게 살아있는 남조선에서는 아직까지 투사들에 대한 체포와 투옥이 자행되고 있으며 죽음까지도 각오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하지만 나는 장군님만을 받들어 죽어도 영생하는 혁명전사의 삶을 살겠습니다.
누가 보든 말든, 알아주든 말든 나는 장군님의 전사 올시다.”외 다른 뜻이 없다.

이러한 노래를 친북단체의 선전국장이 불렀다면 또 몰라라, 한국의 고위 공직자가 불렀다니 사회전반의 친북 수위를 가늠할 수 없고, 노동당 대남공작의 활동영역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한편으로 그가 7년 전 금강산 관광을 가서 북한 안내원과 함께 “김일성 장군의 노래”와 “적기가”까지 부른 상습자라니 겉만 대한민국 정부에 있고 속은 노동당 당사에 있는 겉다르고 속다른 인간임이 명백해 졌다고 본다.

이러한 사람을 이른바 북과의 화해와 협력을 위한 정부대표단의 일원으로 파견하는 대신 무고한 탈북자들을 간첩으로 몰아대는 저의를 대한민국정부에 묻고 싶다. 또한 간첩 잡는 국가정보원에 유홍준의 의식에 문제 있음을 알리며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본다.

만경대 정신 이어받아 혁명과업 완수하자! 고 주절 거리고도 아무 일 없었던 듯이 서울거리를 활보하는 인간들, 북한의 6.25남침을 정당화하는 노래를 거리낌 없이 부르는 인간들로부터 더 이상 스트레스를 받고 싶지 않으니, 가거라-“기쁨의 노래 안고 김정일의 품”으로 달려간다 한들 누가 말릴소냐.

2005년 6월 16일 김성민
좋아하는 회원 : 25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전우 2005-12-04 13:06:55
    유홍준그놈 정말 대한민국에 사람이 없긴 없구나.
    빌어먹을 그런 자를 국봉을 먹이면서 뭘 하고 있는기요.
    놈현아! 정신차려 너희 빨갱이들 몽땅 거죽을 벗겨줄테다.
    김성민씨 당신은 이미 혼자가 아니예요.
    자유와 민주통일을 바라는 전 민족과 함께 하고 잇음을 항상 명심하세요.
    건강하시고 힘내세요.
    파이팅!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탈북자는 이붓 자식인가 - 김성민
다음글
유홍준은 자백하라(2) - 김성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