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칼럼

상세
심장에 남는 사람?
REPUBLIC OF KOREA 관리자 1 5355 2007-08-20 17:04:14
지난 주말 6.3빌딩의 한 가계에서 울리는 북한노래 ‘심장에 남는 사람’을 듣고 깜짝 놀랐다. 인생의 길에 상봉과 이별/ 그 얼마나 많으랴/ 남한 버전으로 새롭게 만들어져 들리는 그 음악은 북한에서 듣던 것 보다 훨씬 더 세련되고 멋있었다. 젊은 점원에게 “이 노래는 북한노래인데 누가 부르는 것이냐”고 물으니 그는 당황스러워하면서 급히 인터넷 검색을 하더니 “아 정말이네요?” 하면서 놀라워했다. 이 노래를 듣는 다른 젊은이들에게 “지금 듣는 것은 북한 노래다”고 말해주면 모두 뜻밖이라는 반응이다.

한국의 2인조 보컬그룹 ‘바이브’가 불러 더 유명해진 이 노래는 북한과의 정식 계약을 하고 통일부 승인을 받아 남한의 유명 가수들에 의해 소개되는 노래 가운데 하나다. 동인(瞳人ㆍ상대방의 눈동자에 비친 나의 모습이라는 뜻)이라는 엘범으로 소개된 북한노래 10곡은 한국의 유명가수들인 ‘마야’ ‘배슬기’ ‘베이비복스’ 등에 불려지고 있다. ‘심장에 남는 사람’은 7월 음반순위에서 15위까지 올라갔다고 한다. 나 자신도 한때 많이 좋아했고 북한사람들이 애창하는 이 노래가 남한에도 널리 소개돼 뿌듯하기도 했지만 마음 한구석이 답답해지는 것은 그 노래에 담긴 뜻이 너무나 정치적이기 때문이다.

이 노래는 초급당 비서(공장 단위의 말단 노동당 비서)가 당정책을 수행하기 위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그린 영화 ‘심장에 남는 사람’(상ㆍ 하편)의 주제곡이다. 북한에서 ‘심장에 남는 사람’이란 수령과 당을 위해 목숨을 바쳤거나 헌신한 사람들이다. 북한에서도 이 노래는 꽤 유명해서 많은 사람들이 부르지만 각자 심장에 남는 사람은 이념에 따라 다르게 해석되고 있다. 당에 대한 충성은 옛말처럼 돼 버린 북한에서 요즘에는 부르지 말라는 남한노래를 용감하게 부르고 김정일을 비판하다 수용소에 끌려간 사람들을 ‘심장에 남는 사람’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노래 가사에는 수령이나 당을 꼭 지칭하지 않아 북한 당국이 대남 공작을 할 때 문화적 무기로 사용하기에는 더 없이 좋은 노래가 바로 ‘심장에 남는 사람’이다. 남한의 친북인사나 포섭대상에게 이 노래를 자연스럽게 알려주고 부르게 함으로서 그 노래에 담긴 심장에 남는 사람의 의미를 알려주면 자연적으로 운명 공동체 의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북한은 남북 간의 행사나 공식석상에서 이 노래를 지나치게 자주 부르고 있다. 또 남한사람들에게 배울 것을 강력하게 권유하기도 한다. 386운동권에게도 이 노래는 널리 알려졌다. 북한을 자주 다니는 김윤규 전 현대아산 사장의 애창곡도 이 노래이고, 민노당 노회찬 의원은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심장에 남는 사람’이라고 대놓고 선전하고 있다.

자유민주주의 이념을 부정하고 전향하기를 거부하다 숨진 비전향 장기수들을 기리는 추모행사에도 어김없이 ‘심장에 남는 사람’이 등장한다. 때문에 노래 ‘심장에 남는 사람’은 어떤 이념을 가지고 부르냐에 따라 해석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사회주의 이념을 가진 사람에게 심장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김정일에 충성을 해야 하는 것이고, 이 노래의 전후 사정을 모르고 좋아하는 사람들은 각자 자신의 인생에서 가슴속에 남는 사람을 기릴 수도 있을 것이다. 수령우상화에 광분하면서 노래까지도 정치적 의도에 이용하는 북한이기 때문에 남한에서도 인기를 얻는 이 노래가 북한을 추종하거나 이념화에 이용당하지 말고 순수한 마음으로 각자의 가슴에 남는 사람을 기리는 노래로 남길 바랄 뿐이다.

2007년 8월 20일 강철환 북한민주화위원회 운영위원장 / 자유북한방송
좋아하는 회원 : 1
흰머리청년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흐린날 2007-08-21 13:49:19
    저도 인터넷에 "심장에 남는 사람" 노래가 나오는걸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ㅎㅎ
    [심장에 남는 사람] 영화 생각이 문득 떠올랐고...

    노래내용은 참 좋은거자나요~
    잠깐 만나도 심장속에 남는 이 있죠.^^
    한국에 입국하기까지 힘든 일 많았어도 잠깐 만나서 도움받은 그 사람들 잊지 못할꺼에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흰머리청년 2007-08-21 23:55:28
    저두 우연히 인터넷 다니다 봤는데 노래 좋더군요..
    정치적인거 사상적인거 빼고 순수한 노래로 불렸으면 좋겠네요.
    http://dory.mncast.com/mncHMovie.swf?movieID=10035608020070819084639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특전 2007-08-24 17:57:27
    인천에 잠보나이트있는데 거기갔다가 깜짝놀랐어요 글써 "심장에 남는 사람"이 나이트에서 흥행되다니...
    첨엔 그냥어리벙벙 들었는데 참 그노래는 넘 좋은거 있죠.
    정치나 사상의 이념을 떠나서 참 순수하고 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노래죠.
    전 이노래를 넘 사랑하는데 그런장소에서까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니 참 마음이 뿌듯했어요
    이노래는 생각하기 나름인것 같아요.
    자신한테 제일 잊혀지지않고 마음속에있고 심장에 남는 사람을 추억하며 부르면 사상 정치 이념 그런거 없어도 넘 잘어울리는 노래죠
    "심장에 남는사람" 많이 사랑해주세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천국의 여인 2007-09-04 16:47:25
    나도 핸드폰에서 벨소리다운로드 했는데요거기에 이노래가 있었어요. 그래서 벨소리선택을 한적도 있었어요. 정말 북한보다 많이 세련되게 부르더라구요. 앞으로도 많은 한국분들 이노래를 불렀으면 좋겠어요. 저의 도움이 언니들도 이노래가 북한노래라고 하니 너무도 깜짝 놀라는거 있죠? ㅎㅎㅎ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푸른장미 2007-11-15 23:03:36
    인생의 길에 상봉과 이별 그얼마나 많은가
    한번 만나도 한번 만나도 심장속에 남는이 있네
    아-그런 사람 나는 못잊어

    북한을 떠나온지 십여년 세월이 흘렀는데도 잊혀지지 않고 마음에 새겨둔 노래 입니다. 한번은 친구와 차 타고 가면서 나도 모르게 생각나서 불렀었는데 ... 참 유감스럽게도 아무 반응이 없더라구요. 내가 노래 실력이 안돼서 그랬나 ㅎㅎㅎ 북한에서의 의미는 정치적 당색을 띠고 있는 노래이지만 순수한 의미에서 불려진다면 좋은 사람들에 대한 추억으로 남을수 있는 노래라 생각 됩니다. 어쨌든 북한 노래가 유명가수들에 의해 불려진다니 통일에 한 발자국 다가선 느낌이랄가 마음 뿌듯 하네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반달곰 2007-11-19 18:24:21
    전 우연히 미국선교사들이 부르는 비둘기야를 들었는데, 이상하게 너무 슬퍼서 눈물이 나더군요. 임진강이라는 노래도 박치기영화를 보면서 처음 들었는데 그노래도 눈물이 줄줄... 남한가수들도 부르기 시작하는듯..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너무.. 2007-11-25 11:56:26
    너무 좋군요.. 노래가.. 정말 같은민족이라고 새삼 또 느끼게합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통일하자 ip1 2015-11-29 09:28:42

    - 통일하자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5-11-29 09:29:02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통일대박 ip2 2015-11-29 09:30:31
    ㅎㅎㅎ정치적이라 흠~~그냥 북조선의 좋은 노래로 기억하고 싶네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1만 5천 탈북자도 '화상상봉' 권리있다.
다음글
탈북자들이 믿을 수 있는 곳은 한국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