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칼럼

월드컵으로 천안함을 잊는다면

봄! 꿈과 희망이 움트는 계절이건만…. 대한민국과 세계를 경악시킨 2010년 봄도 가고 어느덧 여름이다.

인간의 권리와 행복이 있는 이곳, 서울의 봄이 평양에 비하면 너무나 소중함을 잘 아는 나는 군복을 한 번도 입어보지 못한 사람이다. 왜냐하면 내가 태어난 평양에서 13년간의 군 복무를 한다는 게 도무지 엄두가 나지 않아 고의로 기피한 사람이다. 그래서 불혹이 지난 지금도 군인들만 보면 늘 부럽다. 그래서일까? 많은 눈물과 슬픔 속에 천안함 46용사들의 얼굴과 이름을 오래도록 접한 올해 봄은 내게 너무나 큰 아픔으로 남았다.

꼭 8년 전 우리 모두가 '붉은 악마'가 되어 "대한민국!~" 함성을 하늘을 찌를 듯 외쳤다. 온 국민이 월드컵의 감동에 빠진 그때 서해 연평도 해역에서 남북 해군 간 참혹한 해상전투가 벌어졌다. 대한민국 해군 윤영하 소령 등 6명이 전사하고 고속정 1척이 침몰되었다. 오늘의 참극을 예고한 그날을 우리가 잊었기에 2010년 봄 북한의 군사테러에 의해 천안함 46용사들을 잃는 혹독한 슬픔을 맛보았다.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호전적인 세력과 대치하고 있으며, 북한 군사기지와 서울과의 거리가 불과 수십㎞ 안팎이라는 것을 늘 잊지 말아야 한다. 북한 정권은 앞으로도 대남 테러를 계속 감행할 것이다. 경제난에 동요하는 인민과 군인들이 잡생각을 못하도록 항상 긴장시켜 놓기 위해, 다시 말해 체제유지에 큰 도움이 되기에 쉽게 포기 못할 것이다. 그것이 북한이고 독재자 김정일이다.

서울과 평양, 판이한 두 사회를 겪어본 나로서는 '체제 특성상 1년 365일 준전시상태에 사는 평양에 비하면 여기 서울은 1년 365일 안일하고 해이한 것도 단점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2002 월드컵 기분으로 제2연평해전을 잊었듯이 또다시 2010 월드컵으로 천안함을 잊는다면 8년 뒤 우리의 자식들이 46명이 아니라 460명이 전사할 수도 있는 상황이 오지 말라는 법도 없다. 천안함으로 기억된 잔인한 봄이 가고 꿈과 희망의 월드컵 계절인 6월이 어김없이 찾아왔다. 우리는 조국의 부름에 달려간 46인의 자랑스러운 용사들 몫까지 합쳐 더 크게 부를 것이다. "대한민국!~"이라고 말이다.

2010년 6월 8일 림일 / 조선일보 칼럼
좋아하는 회원 : 3
이백수살이 exnogear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심상윤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0-06-10 18:19:45 

- 심상윤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0-06-10 18:20:17

심상윤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6-10 18:21:42 
정일아....정신차려라....니죽기전에....다돌려놓고죽어라..
김지용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6-11 13:44:00 
님이 쓰신 글 감동입니다.! 마음에 와닿는 글이네요.. 저도 목청껏 대한민국을 응원하겠지만 천안함사건을 절대 잊지는 않겠습니다.
이지수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6-15 14:34:59 
림 작가님의 글을 종종 잘 읽습니다. 정말 의미있고 감동적인 글만 쓰시네요. 통일에 꼭 필요한 사람이라고 봅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좋은 글 써주세요. 저도 고향이 평양이에요. 림 작가님의 글을 보면 같은 고향사람으로서 뿌듯해요...
탈출민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6-15 19:33:29 
조선일보에 칼럼을 내면은 어느 정도의 영향력이 있나요?
우리나라 최고 신문이니 클거라고 보는데... 좀 가르켜 주세요?
그리고 원고료는 얼마인지도 궁금하고...
맞다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6-17 15:55:06 
선생님의 글에 공감합니다.
오늘 아르헨띠나 전에서 46용사들의 몫까지 합쳐 열심히 응원할 겁니다.
그들이 지켜낸 조국을 세상에 소리높이 외칠 겁니다.
대한민국 짝 짝 짝
탈북자 중에도 림 선생 같은 분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희망과 감동을 주는 글 많이 써주세요.
존경합니다. 탈북자들 화이팅.
김정일이가 배아프게 한국에서 열심히 사세요.
그래서 통일되면 모두 세단을 끌고 고향으로 돌아가세요.
통일은 꼭 올 겁니다.
박카스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0-06-18 10:55:48 
그것이 북한의 소행이든 아니든 간에 우리는 결코 46용사들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어제 져서 응원할 힘이 없네요...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3-13]
“김정남 부인 ..
[북녘추억] "..
남북한이 통일해..
“태영호에 ‘대..
“명절선물 줄께..
“양강도 보위국..
‘고문 근절’ ..
北주민, 南탈북..
“내 고객 건들..
북녘 동포들의 ..
최근글
통일준비 리더아..
탈북민 정착지원..
망명한다던 탈북..
자꾸 사실을 왜..
유신헌법님께....
5 18을 왜곡..
선원 구합니다
탈북자 분들이 ..
적막이 흐른다
갈라진 혈육을 ..
적막이 흐른다
대한민국을 적화..
최근댓글
탈북자 3000..
"언어는 존재의..
"빨갱이"의 개..
"여론조사는 못..
최성룡씨는 혹시..
비상용 무기고라..
참 좋으신 분들..
성룡이 쓰레기 ..
야...이 한심..
자기 주장이 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