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칼럼

북한은 지금 급변사태다

언론에 따르면 통일부가 미국 브루킹스연구소(Brookings Institution)가 매년 조사하는 국가취약성 지수(Index of State Weakness)와 미 평화기금(Fund for Peace)의 국가실패 지수(the Failed States Index)를 모델로 삼아 지난해 7월부터 1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북한 정세지수 개발에 착수했다고 한다.
 
이미 십년 전부터 준비해야 할 이 프로그램을 지금에 와서 시작했다는 것 자체가 현재 한국의 자유통일준비가 어느 수준에 머물러 있는가를 반증하기도 한다. 그런데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비공개로 보고한 정세지수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북한 체제 전반의 '불안정 지수'는 상당히 올라갔다.
 
그러나 김정일 정권의 '통제역량 지수'도 함께 높아져 북한이 당장 붕괴할 정도는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이 기사를 보며 나는 통일부가 아직도 태평세월(太平歲月)이구나. 하는 생각부터 하게 됐다. 한편 지난해 7월부터 1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북한 정세지수 개발에 참여한 그 연구진에 과연 탈북 연구위원이 한 사람이라도 있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장담컨대 탈북자들을 상대로 하는 설문조사가 고작이었을 것이다. 즉 서울에 못 가본 사람이 서울을 더 잘 안다는 식의 해석과 판단의 결과였을 것이다. 그러나 탈북자인 내가 보기엔 북한의 급변사태는 이미 시작됐다. 우선 권력공백 현상이 심각한 수준에 와 있다.
 
이번에 북한 주민 27명에 대한 송환이 늦어지는 것도 어쩌면 그 이유 때문일 수도 있다. 김정일이 결제를 못할 처지에 있다던가. 아니면 그 사실을 숨겼다가 안 좋은 결과를 보고하자니 화를 자처하는 꼴이 될 것 같아 중간 단계에서 전전긍긍하는지도 모른다. 암튼 최근 북한의 돌발 상황들을 보면 김정일의 결정과정이 이전과 다르게 매우 불균형적이라는 것을 감지할 수 있다.
 
또한 지금의 세습권력 조건이나 구조도 매우 불안정하다. 우선 국가조건으로 봤을 때 김정일 시대에는 사회주의 동구권이라는 대외성, 경제적으로 안정됐던 대내성, 자본주의를 거치지 않고 봉건왕조에서 사회주의 체제로 바로 이양된 역사적 폐쇄성이 있었다. 그러나 김정은에겐 그 3대 조건 중 남은 마지막 폐쇄성의 조건조차 시장압박으로 희박해졌다. 지도자조건도 김정일에겐 매우 행운적이었다.
 
아버지의 절대적 지지, 30여년이라는 세습권력 준비 과정, 신격화 왜곡 기간이 있었는데 김정은은 어느 것도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 주민조건 역시 오늘날의 북한 주민들은 더는 과거 배급 인력이 아닌 시장인력이 돼 버렸다. 지수 개발에 참여한 한 전문가도 현재 북한 인구 2400만명 중 2000만명이 당국 통제가 잘 먹히지 않는 장마당(시장)에서 식량을 해결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만큼 개인의 가치관이 물질 중심으로 변했고, 이는 충성과 복종의 전통적 구조마저 붕괴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김정일의 권력이기주의도 혼란을 더 가증시킨다. 김일성의 주석권력을 무기력한 상징권력으로 만들었던 경험과 위험의식에서 김정일은 현재 김정은에게 정책 결정권과 인사권을 발동할 당 공식직함을 주지 않고 있다.
 
김정일의 최측근들도 비참하게 끝난 김일성 측근 꼴이 되고 싶지 않아 3대세습보다 유일지도체제를 고집하며 기어이 지키려 하고 있다. 만약 이 상황에서 현재 중병을 앓고 있는 김정일이 급사한다면 과연 김정은 3대 세습정권이 안정적으로 출범할 수 있을까? 아니 그때는 북한 뿐 아니라 우리 남한도 돌이킬 수 없는 大혼란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실정이 이러한데도 통일부가 아직도 북한을 급변사태로 인식하지 않고 있는 것은 엄연히 직무태만이다. 지금부터 급변사태로 심각하게 인식할 줄 알아야 단계적인 전략과 현명한 행동의 대안도 나올 수 있지 않겠는가. 역사의 증언에 의하면 독재는 긴 것 같지만 무너지는 것은 고작 한 순간이다. 탈북자인 내 눈에는 북한의 붕괴는 먼 훗날이 아니라 바로 현실 속에서 무섭게 태동하고 있다.
 
2011년 3월 6일 장진성 탈북시인 / 자유북한방송
좋아하는 회원 : 2
사곳리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사곳리 ip1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1-03-09 01:06:18 
북과는 비교할수 없지만 남한에도 도덕적으로 용납이 안되는 자가 높은지위를
유지하고 비도덕 비민주적인 단체가 정권을 잡을때가 있었지만 그것 때문에 체제가
무너지지는 않았습니다.
북은 자발적인 공산주의자들 집단이 정권을 잡았고 주민들은 민주주의 경험이 없습니다.
쉽게 무너질체제가 아닙니다.
남한도 30%의 지지자들은 맹목적으로 집권자를 추종합니다.
북한은 그보다 더 높은 비율의 인구가 맹신적으로 김씨정권을 따릅니다.
지금 이명박정권의 프레스정책은 개인적으로는 반대지만 어찌보면 적절한것일수도 있다고 인정합니다.
그래야 유화정책을 쓰는 정권이 등장했을때 북한의 고위층들도 좀 더 순치될테니까요.
이래저래
북한의 붕괴는 일부 강경세력의 바람처럼 그리 빨리 오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거기나여기나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1-08-17 23:33:28 

- 거기나여기나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1-08-17 23:38:54

휴휴 ip3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4-12-28 20:02:31 
글쓴이의 애간장이 녹아내린 글이네여~~
무르익어오던 통일대업에 어떤이는 <햇볕정책>한다며 재를뿌리고
어떤이는 직무유기로 그 시기를 놓쳐버리고,,
갸날푼 애국의 마음들이 이제겨우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이네여~~
앞으로 중국내 탈북자 강제북송도 저지될가여???
이제라도 북한 노예들의 투쟁이 활력을 받을수있을가여?
이제는 고향에대한 애잔한추억은 가물가물사라져가고.
돌아가봣자 돌아가신 부모님 묘소뿐입니다.
안타까운 진성님의마음 내마음 통일은 언제나올가여???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3-13]
“김정남 부인 ..
[북녘추억] "..
남북한이 통일해..
“태영호에 ‘대..
“명절선물 줄께..
“양강도 보위국..
‘고문 근절’ ..
北주민, 南탈북..
“내 고객 건들..
북녘 동포들의 ..
최근글
분단현장 "연평..
대한민국을 망하..
재입북:독재자의..
보위부 출신 탈..
재입북 임지현 ..
탈북민 법 개정..
임지현씨는 강제..
국민을 火病(화..
보수의 확장성을..
나는 그 녀를 ..
임지현의 사건을..
최근댓글
JTBC 원래가..
내글을 잘봐라 ..
탈북자절반은빨갱..
촛불혁명으로 9..
위안부협정 그거..
탈북자에 적대감..
다까키 마사오 ..
네 다음 박근혜..
까마귀 날자 배..
역시 똥개는 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