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칼럼

'가정의 달' 5월… 北에선 고생문 열리는 달

 서울에 처음 와서 5월 달력을 보고 무척 놀랐다. 신록의 5월은 어린이날을 비롯해 어버이날, 스승의 날, 부부의 날까지 이색적인 날들이 많다. 소중한 가족을 위한 시간이 많아 '가정의 달'이란다.

 

당시 미혼이었던 나로서는 감동 그 자체였다. 사람과 더불어 사는 세상이 바로 민주주의 국가임을 서울에 와서 알았으니 말이다.

지금도 많은 사람이 "북한에도 '가정의 달'이 있느냐?"고 묻는다. 한마디로 눈 씻고 찾아봐도 비슷한 것도 없다. 내가 살았던 북한의 5월은 '고생문'이 활짝 열리는 달이다. 북한은 60여년 빛 좋은 '사회주의'와 허울뿐인 '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간판의 후진형 농업국가다.

 

아직도 많은 농사일을 수작업적으로 진행한다. 벼 모내기도 사람이 손으로 일일이 꽂으며, 옥수수 파종도 마찬가지다. 북한 농업의 기계화 비율이 50% 정도라지만 이마저도 전기·원유 사정으로 대부분 고철덩이 신세다.

 

공장 제조품과 달리 농사만큼은 적절한 때를 놓치면 절대 안 된다. 하여 많은 사람이 벼 모내기 전투에 40~60일간 참여한다. 공장 노동자는 기계를 멈추고, 학생들은 펜을 놓고, 심지어 군인까지 총을 놓고 '농촌지원 전투'에 동원된다. 대략 각 부문의 인력 50% 정도가 차출된다.

이때 생기는 풍조가 어떻게 하면 농촌지원을 기피하느냐는 것이다. 내 경우도 술·담배를 뇌물로 바치고 그 기간에 가족의 생계를 위해 불법적인 장사를 했던 것이 더 유리했다. 철저히 날씨에 좌우되는 농사인 만큼 늦어도 6월 중순까지 벼와 옥수수 심기를 끝내야 하고 7월에는 본격적인 '김매기 전투'에 돌입한다. 그리고 잠시 숨을 고르고 9월과 10월이 되면 '가을걷이 전투'에 매진한다.

 

이것은 어디까지 5월에 시작하여 10월에 끝나는 농촌지원기간 중의 일부 전투이다. 이외에도 최대 명절인 김 부자 생일은 물론, 각종 기념일마다 북한 주민들을 들볶는 다양한 전투가 이어진다.

 

동절기를 제외하고는 모든 달에 거의 다 있다. 결국은 인민들이 약간의 잡생각도 못하도록 뺑뺑이를 돌리는 것이다.

 

평양에서 옥수수죽을 먹으며 5월이면 '농촌기피 연구'에 몰두했던 내가 서울에 와서 '소중한 가족의 행복 연구'를 한다.

 

남과 북의 5월이 이렇게 다르다.

 

2011년 5월 4일 림일 탈북작가 / 조선일보 사설

좋아하는 회원 : 1
피터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그럼 ip1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1-05-11 18:50:17 
이제 5월하고 6월 중순까지는 북한이 농사 준비로 전군, 전국민이 총동원 되다시피하니 전쟁은 안 일어 나겠군요?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김장김치 나눔 ..
한국형 스마트 ..
2017년 귀농..
보고싶은언니 중..
중국에서 가족을..
남북빨갱이 짓은..
누구든 보아야 ..
★ 북한 주민에..
틸러슨의 희망사..
공산주의는 유토..
地上樂園의 인..
부질없는 민족심
차라리 쓸모도 ..
최근댓글
행정 자치부 이..
여기 관리자란 ..
정치인들이 내생..
2번님의 말에 ..
1번님 여기 남..
이런거나 퍼들고..
정말 한국의 군..
애야...바보야..
성룡아 너도 유..
들어 보니 그리..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