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문학작품
  • [시]나는 어디로
    저는 어릴 적부터 생활이 어려워 인민학교 3학년도 제대로 다니지 못했습니다.그래서 우리글도 띄어쓰기와 받침을 제대로 쓰지 못합니다.12살 때부터 일만하면서 살았고.. (4)2007-02-05
  • [시]내 인생
    높은 산 올라서니발밑이로구나.그런데 동쪽은 어드메냐강한 동풍에 내 마음 설레어서뒤돌아보니 오늘에야내가 난줄 알았습니다.정신없이 뒤돌아 볼새없이먼 길 왔다고 생각했.. (1)2007-02-05
  • [유머]연대장의 사위
    한국사람들의 북한사람에 대한 인식 중에서 가장 농후한 것은 북한인들은 고도로 조직화되고 폐쇄된 사회에서 오직 집단과 사회에 순종밖에 모르며 문화적으로 단순하고 경.. 2007-02-05
  • [시]아픈 가을의 편지
    북한은 우리에게서 직업을 빼앗았습니다.그리고 사랑하는 가족을 빼앗았습니다.우리는 그 땅에서 삶을 포기하여야만 했습니다.조국의 진미를 모르는 맹인충신들이 어느 날 .. 2006-12-14
  • [시]그대 그리고 나
    새하얀 구름 밑으로 커다란 그대가 다가오고 있습니다.비행기 활주로에서 내려다본 그대…그렇게도 웅장하고, 그렇게도 신성하고, 그렇게도 아름다울 수가 없었습니다.너무.. (10)2006-12-01
  • [시]어머님은 그 어느곳에
    마냥 그립다세상에서 단 한사람 이였던 어머니를홀로 두고 떠나야만 하였던비극의 주인공 이였던 나!자식이 자식도리 제대로 할 수 없었고부모가 부모사랑 제대로 줄 수 .. (9)2006-12-01
  • [시]첫 사랑
    그저 널 기억만 하고 싶어마음엔 이미 상처로 남았지만 그냥 스친 인연처럼 느끼고만 싶어서네가 건넨 작은 것에도 난 세상을 얻은 것 같았던 짝사랑 - 그 첫사랑 .. (1)2006-11-24
  • [수필]자유화
    자유를 갈망하는 북한 동포들에게 이제 이 자유화바람에 날려 씨를 묻은 지도 어언 1년이 넘어버렸다그동안 요놈의 자유화 풍은 나의 치마를 슬쩍 건드리고 지나가기도 .. 2006-11-24
  • [시]고독의 밤
    깊은 수림 먹구름의 수렁에서 죽어가는 초절임의 별빛도 아쉬운 나는 허우적거리는 솔잎하나에 몸을 기대고 애절한 몸부림의 신음소리마저 삼켜버린 고독의 처절한 진.. 2006-11-24
  • [시]바람의 여인
    바람의 갈대인양 너무도 여린 바람의 여인초봄에 날리는 막겨울의 잔티에도바르르 떨기만 하는여인의 눈초리 귀엽게도 패인 쌍보조개는험한 겨울을 이겨낸 초봄의 미소인양너.. (11)2006-11-08
  • [시]엄마의 얼굴
    하얀 백지 한 장 그리고 크랭용과 고사리손콧물을 훔치는 다섯 살 소년이제 엄마를 그립니다이미 떠나간 엄마를 소년은 백지에 그립니다 순희는 부뚜막과 엄마를 철이는 .. (2)2006-11-08
  • [시]호미자루
    바그극 바극 바그극잡초만 무성한 언덕위 소녀는 땅을 긁는다낡고 몽드라진 호미자루 거기에 힘겨운 고사리 손 낮과 밤은 어느새세 번이나 바뀌어도소녀는 그냥 긁기만 .. 2006-11-08
  • [시]하늘처럼 땅처럼
    구름위에 하늘이 있든지 하늘아래 구름있든지 하늘이 감싸 안든지 구름이 떠받고 있든지나는 마냥 니가 하늘이여서 좋더라너는 나랑 늘 함께 있어서 자연의 진화 이던.. 2006-11-08
  • [시]갯가의 가재소년처럼
    이 돌하나 들추면 잘 익은듯한 가재 한마리저 돌 들추면 또 가재 한마리 엉거주춤저기저 큰 바위 하나 들추우면 또 무엇을 얻을가소년은 또 낑낑 거린다인생은 가재잡이.. 2006-11-08
  • [시]힘들어도 지금이 행복하다
    오늘 아침도 햇살이 눈부셔서 행복하다나는 오늘도 살아있기에몇 백번의 삶과 죽음 엇바뀐 삶이기에더욱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아침!우아한 차림에 좋은 차는 아니여도 깨끗.. 2006-11-02
  • [시]숨박꼭질 민족
    증조할아버지도 그랬단다할머니가 얘기하기를머나먼 광산으로 황금벌러 가셨단다그리곤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고그래서 증조할머니의 저고리 고름늘 젖어있었노라고“여보 영감 .. (3)2006-11-02
  • [시]두만강이여
    두만강이여 이제 널 굽어볼 수 있어서참으로 다행인 내 삶너도 알고 있노라 너는 이승과 저승의 갈림길임을 너는 오늘도 내 발밑을 감돌아 흐른다유유히 그리고 뻔뻔스럽.. 2006-11-02
  • [시]당신의 아픔을 몰랐더라면
    만일 그대 가슴속 깊은 곳에누구한테도헤쳐보인 적 없는고깃고깃 감싸온 당신의 그 아픔을 몰랐더라면 서투른 화장으로 지나온 아픔을 지우며청춘을 그리는 당신의 모습.. 2006-09-11
  • [시]들국화
    나는 늦가을 된서리 맞으며피어나는 들국화를 사랑 합니다인적 없는 황량한 들판에바람서리 모질어좋은 시절 먼저 핀 꽃들하나하나 시들어 갈 적에안타까이 안타까이피여 나.. 2006-09-11
  • [시]고향의 추억
    겨울은 어느덧 지나가고 나뭇잎은 푸르게 변해가고 개나리꽃은 노랗게 피여 봄 향기 풍기는데이 달밤 꿈결에도 깨여나 두고 온 고향생각에 뒤척이며 잠 못 이룹니다.슬픈.. (8)2006-08-28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분단현장 "연평..
척척박사에게 답
광란적인 탈북자..
국가의 3대조건
이민복님께..
베트남 공산 정..
임시정부는 임시..
하늘에서 義(의..
북 조선 오 은..
현대판 김삿갓 ..
대한 민국 운명..
최근댓글
아이고 영선동무..
무식아 그러면 ..
삼번말이 맞다...
어이구 - 또라..
현 대한민국의 ..
다 좋은데.....
제 이름을 거론..
심히 우려되는 ..
자신들의 행위로..
차마 상대를 못..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