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문학작품

상세
[시]하늘처럼 땅처럼
동지회 0 2848 2006-11-08 11:25:04
구름위에 하늘이 있든지
하늘아래 구름있든지

하늘이 감싸 안든지
구름이 떠받고 있든지

나는 마냥
니가 하늘이여서 좋더라
너는 나랑 늘 함께 있어서

자연의 진화 이던지
신의 창조물이던지
나는 마냥
니가 땅이여서 좋아라
내가 늘 너를 밟고 있어서

우리도 하늘처럼 땅처럼
함게 하는 삶이였음 소원없겠다
하나 하늘 하나 땅
그래서 마음도 하나

그냥 삼천리 금수강산이였음
소원 없으련만

2006년 5월 한은희 맨체스터에서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시]갯가의 가재소년처럼
다음글
[시]호미자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