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문학작품

[시]휴전선아리랑

만삭이된 아내를 두고 북에 포로된 남편을 기다려 수십 년 세월 유복자 하나를 키우며 지금까지 살아온 한 할머니의 모습을 보고...

휴전선아리랑

노부인은 천천히 다가갔다
그리고는 휴전선이란 팻말을 가슴에 그러안았다
주르륵 눈물은 흘러 팻말을 적시고
가슴속엔 또 한층 한이 쌓인다

돌아오지 못한 사람
돌아올 수 없는 사람
기다려 55년
장장 수십 년 세월
흘린 눈물은 강을 이루고도 남으련만
당신을 찾는 피 타는 내 목소리엔
작은 메아리도 없구려

무정타 하기엔
너무나도 수려한 강산
얄밉다 하기엔
너무도 아름다운 무궁화꽃

그 꽃 아래
내청춘은 시들었습니다
간절한 소원
소중한 희망도
모두 꺾이고 말았습니다

두고 간 아내가 그리워
당신도 울었겠지요
그때 뱃속에 잠자던 아기도
당신 눈망울에 분명 새겼겠지요

그래서 그 땅을 탈출한 당신
중년이된 아들 얼굴 한번만이라도
보고 싶어
삼국의 어두운 하늘아래에서
절규했건만

누구도 당신을
돌아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검은 담벽안에 되 끌려갔습니다

지금은 어디에 계십니까
그렇게 되 끌려가시면
당신 기다려 호호백발된
나는 어찌하라고요.

알고는 있습니다
그 담벽안에서
결코 샐 수 없는 당신의 눈물이
이제는 쌓이고 쌓여
커다란 호수가 되었음을.

당신을 만나기전엔
죽을래야 죽을 수 없고
혹여 생전에
님의 입김이라도 맡을 수 있을까하여
이렇게 휴전선까지 나왔습니다.

여보
내가 예까지 왔는데도
얼굴한번 안 내미시니
왜 그리도 무정하십니까.
지척에 분명 당신이 계시는데
왜 나 홀로 이 팻말을 부둥켜안고
눈물만 흘려야 합니까
왜요

무궁화 꽃이 왜 그렇게 붉고
목란 꽃이 왜 그리도 흰지
이제야 알겠습니다

무덤가의 흰 꽃을
하염없이 들여다 만 보며
진 붉은 피눈물만 흘릴 뿐
속수무책인
이 현실이 저주스럽습니다

이제 분명 메아리가 있겠지요
담벽안에 넘치는 눈물이
또 하나의 한강물이 되고
진붉은 무궁화 꽃이 그 망울을 터칠때
목란의 하얀 한을
내 당신의 여윈 가슴에서 꺼내 주렵니다

기다립니다
휴전선 팻말이 내 눈물에 썩어
또 하나의 아픈 전설이 생겨도
가슴에 쌓인 이 응어리만 시원히 풀 수 있다면
그 소원만을 바라보는 내 마음입니다
당신을 향한 내 사랑입니다.

2007년 2월 16일 이지명
좋아하는 회원 : 8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DMZ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7-02-21 14:28:14 
가슴이 찢어지네요 북한에게 끌려 다니는것 같은 이현실이. 참 좋은 글입니다. 하루빨리 통일해야 할텐데
타쨔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7-02-22 00:15:00 
이지명님의 쓰신글 감동있네요. 찡해요 목란은 북한의 국화라지요 찡찡
목란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7-03-07 15:44:14 
내 이름도 목란인데 언제 내 이름 가져다 국화로 만들었어
나처럼 인정깊으면 또 몰라라 이거 법원에 상소해야겠네 근데 납북자에 대해서 북에대고 한마디찍솔도 못하는 당국에 내 상소가 먹혀들까
아니 김정일이가 그렇게 무서워? 정말그럼 나도 무서워해야하냐 하기야 악인이 원래 무섭기야 무섭지 힘만 합치면 그까짓 안 무서울긴데 이젠 소리 울릴때도 되었어 맨날 이렇게야 어찌살어 하나로 만들어야해
노을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8-03-16 20:47:09 
좋은시군요 잘보고갑니다 남북이 서로 얼싸않을 바로 그날 그 통일이날에 가슴에 쌓인 모든 한 봄눈처럼 사라질 것입니다 그날을 위해 모두들 각성해야겠지요 가슴을 울리는 시 앞으로도 많이 써 주시길,,,,
호미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0-03-10 15:40:13 

- 호미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0-03-10 15:42:16

초생달 ip1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1-05-29 20:20:00 
간만에 들렸네요.
넘 맘아파요ㅠㅠ
여운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4-12-09 13:10:09 
좋은시네요
잘읽고갑니다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2017년 귀농..
분단현장 "연평..
생각을 읽으니 ..
뇌가 다르다니까
대한민국은 지금..
한국계 미국 연..
정치계 쪽으로 ..
법무부 장관의 ..
특별대담, 10..
2017 국감 ..
삼성물산 안전감..
김정은39호실 ..
최근댓글
카톡아이디가안뜨..
미안하지만 그..
유진유 회장이 ..
북한이라는 마적..
그동안 박근혜대..
북한 애들은 ...
아니죠...한번..
끝부분이 흥미롭..
예 알겠습니다...
전쟁을 바라고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