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문학작품

[시]어느 가을날에

하도 많이 죽어나가니 시체도 예사롭게 평범하게 보이던 그때가 너무도 기막혀 이 글을 썼습니다.
그때가 바로 1997년이었지요.
정말 잊을수 없는 비극의 역사였습니다.
하지만 지나간 이야기가 아닙니다.
여전히 그시기를 안고 있는 땅 그곳이 바로 우리들이 고향입니다.


어느 가을날에

그날은 97년 가을이었어요
어느날 아침
엄마와 나는 멀건 죽을 작은 공기에 담아
가마에 들여놓고
수레를 끌고 집을 나섰어요
퉁퉁 부운 얼굴로 자리에 누운
아버지를 뒤 돌아보며

저녁에 잡관목 한수레 싣고
40리길을 돌아 왔을제
아버지는 죽어 있었습니다
공기에 담아놓은 그 죽도 드시지 못한채

지친 엄마는 웃었습니다
웃어도 크게 웃었습니다
죽은 아버지의 그 모습이 부러워서
소리내어 웃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내가 눈을 떳을때
엄마도 죽어 있었습니다
누런 얼굴에 전날저녁 지었던
그 웃음을 그대로 담은채

나는 웃지 못했습니다
그렇다고 울지도 않았습니다
마음도 차분했구요
예사로웠어요

얼른 일어나
하나밖에 안남은 헌담요를 수레에 펴고
두 분을 눕히고
산으로 올랐어요
묻어 드릴려구요

옆집 광이도
간밤에 죽은 어린 동생을 수레에 싣고
나와 나란이 섰습니다
앞집 영이도 죽은 누나를 싣고
얘. 같이가
하며 따라 나왔죠
우린같이 산으로 올랐습니다

마치 수레에 실은것이
시신이아닌 무슨 나무 같았어요

지나가던 사람들도
누구든 우리가 끄는 수레엔
눈길도 안 돌리더군요
눈을 뚝 부릅뜬 시신이
시체가 아닌 어떤 시시한 생활용품처럼
보이나 봐요

제게도 그렇게 보였습니다
그래서 광이와 스스럼없이 얘기를 나누며
그냥 산으로 올랐어요

힘을 합쳐 작은 구덩이들을 파고
모두 묻어 드리고
그 다음은 손 툭툭 털고
빈 수레를 끌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술한잔 붓지도 못하고
하기야 뭐 있어야 붓지요
세상은 그렇게나 말랐거든요

마른 건 술뿐이 아니었다구요
인정도 효성도 도리도
모두 말랐죠

세상이 사람들을 그렇게 만들었어요
삶이 무언지도 모르게
죽음이 무언지도 모르게

분명 사람사는 세상이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구 짐승사는 세상도 아니었습니다

분명한것은
그곳이 다름아닌 저기 윗동네
우리의 고향이라는 것이죠

2007년 3월 6일 이지명
좋아하는 회원 : 7
천국의여인 에스더리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여름 비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7-08-29 00:45:30 
기가 막혀도 내고향 탈국하여 잠시 잘살수잇어도 또 잘살수 잇다해도 아마 고향이 그리워 죽을것같을걸요?..나도 한국에 가려고 망설이는 여잡니다 ,그런데 이런글 보고서 더 느끼는것은 아무데가도 사람대접 못받는게 마음을 돌리네요,,다시 고향으로 가렵니다,,고향이 한심해도 그저 묻어두기 아름다운곳입니다 부모가계시기에....
천국의여인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07-11-16 17:37:46 
어쩌면 그렇게 까지...아~ 이글 쓰신분 눈물이 하염없이 흘리면서 쓰셨곘네요.. 저도 그때 그해를 격었는데.. 그렇게까진 우리집식구들 안그랬어요. 전 이글 읽으면서 눈물이 줄줄 흐르고 있어요..........
소울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7-11-16 17:58:58 
<북에서 굶어 돌아가신 고인들을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이글을 읽다보니 가슴에 뭔가가 컥 하고 막힙니다...가슴이 너무 답답합니다... 가슴이 미여집니다...

어쩜 이런 일을 당하셨습니까? 흑...흑...
너무 고생을 많이도 하셨네요...

어떤 위로의 말을 드려야 할지... 머리가 텅 빈것 같습니다...

힘을 내세요...
하나님께서 가만두지는 않으실겅요...
보라꽃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08-02-28 01:14:50 
이글 쓰신분~~ 사람 가슴 뭉클하게 울리네요~~~
북에서ㅜ 온 사람이라면 누구든 가슴 속에 아픈 기억이 잇기 마련인데~~ 님이 겪은 그 사연~~ 보는 나도 슬퍼서 같이 울게 만드네요~~
부모님 잃고~~ 혼자 고생스럽 게 살아왓을 그날도 참담하겟지만요~~ 아빠의; 죽음 앞에서 웃으셧다는 어머니의그미소~~~그구절을 읽어가는데~~내 두볼로 눈물이~` 쭈루룩~쭈루룩~~ 흘러내리네요~~눈물이 아롱거려서~~ 글씨가 잘 안보이네요~~ 너무 가슴 아픔니다.. 생각하지말자고~` 가슴 깊이 묻어놓고~` 열심히 살아가던 나에게~~ 오늘은 고향생각으루 밤잠도 잘것 같지않네.... 글쓰신분~~그아픔 딛고 힘내여 열심히 건강하게~~ 살아가세요... 홧~~팅
이지명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08-03-12 22:03:36 
이글은 이지명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08-05-19 22:02:38
호미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3-10 15:44:05 
지금 그때 그 시절이 북한에서 다시 재현되고 있습니다 올 봄부터 대량아사를 안고 있는 우리의 고향 아 그럴수록 김정일 그놈을 찢어발기고 싶군요
날씨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7-02 00:32:30 
그럼 어떻게 해 또 대량아사 아 끔찍해
아사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0-08-20 23:53:51 
지금 다시 그시기가 재현된다고 하네요 언제면, 김정일 그 죽일놈
인민이야 죽건말건 권력욕에 환장해 대를물리려 덤비는 악당 아, 기막혀
아삽 ip1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1-01-11 17:46:35 
너무 슬프네요.
정말...
어떤 말로 이 참담함을 표현할 수 있을까요.
상상할 수도 없는 일들이 북한에서 일어났었고...또 일어나려 한다니...
오늘도 간절하게 북한 주민들의 해방을 위해 기도합니다.
조옥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2-04-04 16:11:33 

- 조옥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2-04-04 16:11:50

자통바리 ip3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4-01-21 19:40:10 
처음 시신을 봤을 때여지요. 분명 사람들이 끊임없이 다니는 시장통 길인데도 사람들은 길가에 있는 시신을 본척을 않하고 지나갑니다. 인정도, 감정도, 의식도 없는 메마른 삭정이들이 분주히 들볶는 거리. 그날 저는 하늘을 보고 시신을 보고, 지나치는 사람들을 보았죠. 그리고 생각하고 저주했어요. 중간 간부놈들을 , 김정일장군님께 거짓보고를 하여 인민생활이 이리 되였다고요. 탈북을 해서야 북한을 지옥으로 만든 쪽잠에 줴기밥으로 밤낮 현지지도를 이어간다는 김정일의 배가 터지도록 튀어나온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죽는 마지막 밤에 이석기가 부른 적기가가 울리던 우리동네 어느 한 집이 생각납니다. 저도 할머니의 아사앞에 이꼴저꼴 안보고 잘 가셨다고 실성한듯 소리쳐 울었습니다.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3-13]
“김정남 부인 ..
[북녘추억] "..
남북한이 통일해..
“태영호에 ‘대..
“명절선물 줄께..
“양강도 보위국..
‘고문 근절’ ..
北주민, 南탈북..
“내 고객 건들..
북녘 동포들의 ..
최근글
통일준비 리더아..
탈북민 정착지원..
5,18 유공자..
여론조사 절대로..
대구 대형차량 ..
사춘오빠유상언을..
함북 청진 청암..
함경북도 온성구..
세월호 참사의 ..
세월호 해결책.
트럼프 wond..
심리전과 정보전
최근댓글
더 웃기는 것은..
11번아 잘 듣..
그런 탈북자들은..
돈 많고 무기 ..
캐나다가서 한인..
이 거지같은 놈..
이자식은 머라는..
한국인과 탈북자..
1번놈아, 원주..
1.번님 말씀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