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문학작품

상세
[산문]오작교
관리자 3 8495 2007-04-25 11:29:36
그토록 증오하던 땅을 꿈인 양 딛고서서
그토록 가고 싶은 땅을 향해
낯선 허공과 침묵의 대지를 가로 질러
지금 머리 숙여 인사드리노라

숙인 머리 들기에는 내가 너무 오만한 것 같아
차마 바라보지 못하고
감은 두 눈으로 너를 그리며 안는다.

나의 기쁨과 아픔에 유일한 위안으로 동행해주고
무한한 놀이터가 되어주고
시름없는 잠자리 펴주던 너의 편안함에 도취되어…

가로등아래 저들은 그렇게 웃고만 있는데
그네들이 집어든 씁쓸한 커피 향은 내 코끝에서 안타깝게 맴돌고
나는 내안의 그리움의 분출구를 찾아 또다시 헤매인다.

나는 내 모든 걸 다 바쳐 너를 아낌없이 사랑하는데
왜 너와 나는 점점 멀어져
이제는 다가갈 수 없는 이념 속에서 헤매이고 있는 거니

가고 싶다, 보고 싶다, 안아보고 싶다, 뒹굴고 싶다, 그 땅에서
그래서 지금 나는 너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

칠월칠석 견우직녀의 그리움을
일 년에 한 번의 허락을 신도 하셨다는데
나의 영혼과 너의 침묵이 만나는 이념의 오작교는 과연 어디일까?

2007년 4월 24일 고은미
좋아하는 회원 : 3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dl 2008-04-03 11:20:04
    아직도 한국인이 안된가봐요 ,아님 말을 더 익혀야하나?
    글이 북한맛이나네 북한 시인처럼 ...옛날 사람같은 맛....ㅠㅠㅠㅠ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산문]또 하나의 아름다운 나
다음글
[시]돌아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