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문학작품

[산문시]눈물의 끝은 어디(4)

첩첩 산중,
철이 곽지로 땅을 찍다 쓰러진다.
식은땀은 정수리를 적시고
반나마 채워진 배낭, 옆에 놓은 채
아,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는가?
영롱한 무지갯빛 타고 철이 앞에 나타난 엄마.

엄마,,,
아무 말 안하시고 그저 눈물만 흘리시며
오셨던 그 길로 다시 조용히 사라지는데
나도 함께 갈래, 왜 혼자 가는 거야.
엄마,,,

철이 눈을 뜬다.
한 마리의 늘메기 먹이 찾아 철이의 발밑을 지나는데
뿌옇게 흐린 망막을 뚫고 들어온 늘메기의 움직임
철이 번쩍 정신을 차린다.

엄마가 보냈구나.

안간힘을 다해
곽지로 내리 찍는 어린 소년

한 토막 두 토막,
생것으로 늘메기 살점 씹어 넘기는
소년의 얼굴에 드디어 혈색이 어리고
굶어 늘어진 동생들 삼삼 떠올라
다시 힘겹게 배낭지고 산길을 톱아 내려온다.

캐 모은 부채마 바치려
군중외화수매소에 들린
철이의 눈에 비쳐든 공시문.
아, 이 무슨 철의 뇌성인가.
누나가 사형을 당하다니,
이 무슨 마른하늘의 천둥이란 말인가?

누나 없이 고통 심은 삶 생각한적 없고
일일천추 풀려 날 그날만을 기다려
간신히 죽음의 문턱 비켜 왔는데
누나,,,
누나가 왜 사형 당해야 하나.

철이의 손에서 맥없이 떨어지는 배낭
소년은 정신없이 수성천 기슭으로 달려 달리는데
벌써 재판 공정은 끝나고
다섯 정의 총구가 일제히 누나를 겨누고 있다.
쐇, 구령만 내리면,,,,,

안 돼.
검은 말뚝에 매 달려 이미 초벌 죽음을 당한 누나의 시신 같은 몸체 앞에
소년은 장승처럼 버티고 섰다.
평시 소년의 모습이 아니었다.
연약한 소년의 모습 찾아 볼 수 없었다.

때 없이 박히는 검은 말뚝 웬 말이냐.
누구를 위해서 무엇을 위해서
누가, 누구에게 준 권한이 있어
이 같은 살인 행위가 백주에 공공연히 자행되는 것인가.

내 누날 왜 죽여.
죽을 만큼 죄 진 것 절대 없어.
근데 왜 죽여.
동선 자른 건 나야. 그것도 그 자리에서 돌려주었는데
이건 도대체 뭐야.
시범? 시범은 뭐야 그게 왜 필요한데
안돼, 죽이지 말어.
누나 없으면 쌍둥이 내 동생들 다 죽어.
배급도 없는데 누나 없이 어떻게 살라는 거야.
엄마도 죽고 아빠도 죽었어,
이게 무슨 법이야.
눈에 거슬리면 바로 내다 죽여도 되는 거야.
안 돼,,,
내 누나 죽이지 마.......

꽝,
굉음이 울린다.
꽝, 꽝꽝꽝
연속 울리는 다섯발의 굉음
다시 반복
또 반복
열 다섯발의 총탄이 처녀를 향해 주저 없이 날아간다.

말뚝에서 떨어진 처녀
밑에 깔린 가마니 위에 조용히 누웠다.
두개골이 빠개져 흘러내린 허연 뇌수
아,,,
그 뇌수를 작은 손으로 움켜쥐고
소년은 하늘을 향해 절규한다.
피를 토한다.

누나야,,,,,,,

소년은 피의 그 절규를 가슴에 묻은 채
울컥 한을 토하며 누나의 품에 쓰러진다.
눈을 뜬 채.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이 세상이지만
그 속에서 또다시 이렇게 죽어야만 할
어린 동생들이 영혼을 굽어 살피려,
오, 그랬다.
감지 못한 소년의 선명한 눈에 어린 추한 세상의 진면목.
그것은 암흑이었고
역사의 죄인들이 살판 치는 피의 난무장이였다.

계속

2008년 12월 20일 이지명
좋아하는 회원 : 1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호로새끼 ip1 좋아하는 회원 1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1-01-20 10:26:31 
심슬쟁이가글을쓰다니
발해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4-12-23 16:42:48 
난 눈물이나는데 이런 아푼사연에다 이런 못된 댓글을 달면
속이 시원하냐?
참 인간이 못나도 너무 못낫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2017년 귀농..
분단현장 "연평..
생각을 읽으니 ..
뇌가 다르다니까
대한민국은 지금..
한국계 미국 연..
정치계 쪽으로 ..
법무부 장관의 ..
특별대담, 10..
2017 국감 ..
삼성물산 안전감..
김정은39호실 ..
최근댓글
카톡아이디가안뜨..
미안하지만 그..
유진유 회장이 ..
북한이라는 마적..
그동안 박근혜대..
북한 애들은 ...
아니죠...한번..
끝부분이 흥미롭..
예 알겠습니다...
전쟁을 바라고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