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문학작품

상세
[시]고향생각
Korea Republic of 관리자 2 34315 2009-06-01 23:45:58
나는 고향을 몰랐습니다.
고향얘기 들려 올 적엔
누구에게나 고향은 엄마 같이
그저 그렇게 생각나는 법이라고
습관처럼 이치처럼
지나간 과거의 한구석일 뿐이라고

일찍이 떠나온 고향
이곳저곳 정처 없이 떠다녀서
어느 한 곳이라 말 할 수 없는 고향은 이미
나에게 상처만 주고
지구의 끝자락에 간신히 매달려
겨우 남겨진 이 몸하곤 인연이 없었습니다.

구태여 의미를 두지 않았습니다.
베란다구석에 버려둔 말린 고사리 같이
드문드문 생각날 적 있다가
어느 명절 때에나 물에 불리어 스적이는
돈 안 들고 관심 안가는 음식 같아서
저 멀리 떨어 뜨려 보낸 지 오랩니다.

한데, 어느 날 갑자기
고향을 다시 보았습니다.
성긴 머리카락에 줄담배를 태우시는
세월에 씻기워 너무나 달라진
옛적 모교의 선배님을 뵈웠습니다!

살아 있는 글줄들과 명시들로
탈북인을 세상에 알린 그 사람
인상 좋은 얼굴에 환한 미소와
구석구석 묻어나는 소탈함
가물거리는 추억 속에 그 얼굴을 떠 올렸어도
닮은 사람 많을 거라 설마 했는데…….

감복숭아 같이 발그스레 수줍은 얼굴로
고향을 말하는 그 사람이
화면을 통해 잘 알져진 작가가
어느 날 참말로
옛적 까마득한 잊혀진
모교의 대 선배가 맞으시다니?

삐죽 뾰족 험한 바위산과 가시나무 덩쿨속에
귀뺨을 때리는 사막의 모래불과
차디찬 파도의 철석임 속에
쓸쓸한 무덤하나 만들고
더는 돌아보지 않으리라
나는 고향을 묻었었는데

고향의 오빠를 보는 순간
버려졌던 고향은 신기한 힘으로 다가옵니다.
줄곧 떠오르는 고향생각에
하루 종일 일손을 잡지 못하고
밤잠을 설칩니다.
아, 고향은 뜻밖에 미래가 되었습니다.

고향은 살아 있었습니다.
내 마음속에…….

2009년 6월 1일 미소천사
좋아하는 회원 : 2
고담녹월 3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최송희 2009-06-03 15:13:22
    잘보구 가요 ....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맴매염소 ip1 2010-12-29 08:25:06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 저두 잠시 고향을 잊고살았는 데 님에 시를 보구 다시한번 고향이라늘 두글자를 떠오르게 되였습니다 정말 잘읽 고갑니다 ..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고인돌 2009-06-04 13:17:15
    고향은 나서 첫 걸음 익힌 곳 만이 아니라 못다한 우리의 사랑일 수 있습니다. 설혹 고향이 고통스런 과거만 남겼다 하더라도 죽어서라도 우리가 찾아가야할 곳이기도 하구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앞으로 시인으로 등단하셔도 되겠네요. 좋은 하루 보내십시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친구로부터 2009-06-05 18:46:55
    읽다가 가슴 뭉클. 미소천사, 당신이 잃어 버릴번 했던 고향을 내게 다시 찾아주는군요 고맙습니다. 영원히 함께할 고향은 바로 당신이엇습니다 아랫동네로 내려온 우리는 서로 만나는 그 순간 익숙치 못한 그 얼굴들에서 잊을번 햇던 고향을 다시 떠 올리게 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반가운 것입니다. 이 시를 읽으며 그 이유때문에 울었습니다. 나는 때때로 고향을 잊었지만 고향은 언제나 내곁에서 나를 잊지 않고 있었습니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하늘님 2009-06-12 09:24:36
    조은글 고향생각에 잠간 머물렀다 갑니다 항상 조은글 많이 올려 주세요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한강 2009-06-14 23:25:40
    정말감동깊게 잘보았씁니다
    나도모르게 고향생각이나 눈물이 핑도네요
    천사님앞으로도 좋은글많이 부탁드립니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석영박 2009-08-22 14:53:04
    얼마나 고향을 간절히 생각했으면 한과 한으로
    묶어진 버려진 상처
    사막의 모래 무덤같이 파도에 밀려 무덤 처럼 버리고
    잊자 잊자 그게 나의 지나온 과거 라고 다짐했구나
    그러나 다시 돌아서서 만나는 아 사랑하는 사람들
    그것이 나의 진정 고향
    미래였구나
    시의 표현이 뭉클합니다
    마지막 고향이 나의 미래라는 표현
    가슴에 찡하게 파도처럼 밀려 오는 것 같습니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천사의소원 2009-09-27 01:13:28
    좋은글 잘 보구 갑니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그렇구나 2010-06-07 12:39:22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시면 됩니다

    해결 끝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그렇구나님 2010-06-07 14:49:13
    그렇구나 님은 나쁜 넘? 이방저방 돌아 다니면서 다시고향으로 돌아 가라 하고 말꼬리를 다는 이유는 뭔대?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목포 2010-08-11 06:50:33
    시를 잘보앗어요....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장서현 2010-10-21 09:47:48
    고향에 대한 새로운 추억을 부르게 하는 좋은시네요...잘 보고갑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반석오 2010-11-10 09:45:58
    잘 읽고 감니다. 허전한 맘으로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반월가 ip2 2011-10-15 21:50:12
    고향의 향수가 풍겨오는 시를 잘보았습니다...고향생각 나네요...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El없ol맑은Lr ip3 2011-11-17 21:44:53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캉가루 ip4 2011-12-03 11:47:16
    좋은 글 잘 읽고 감더 ...
    버릴 수도 잊을 수도 없는 우리의 고향 ~~~
    고달프고 고통스런 추억만 있어도 그 과거 때문에 우리가 더 강해지는 거라고 생각해요
    언제나 맘 속에 살아있는 고향, 그리운 부모형제들에게로 돌아 갈 날이 빨리 오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향수ss ip5 2011-12-28 10:42:27
    잘 보았습니다. 고향을 그리는 ... 애 틋한 그맘 알 것 같습니다. 너무 좋은 글 입니다
    우리 탈북자님들 정 말 이제 희망이 생겼습니다 . 조금 만 힘 내시자구요~~~지금 처럼 잊지 말고 살아야지요 . 고향갈 날 멀지 않았네요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삭제
  • 청산 ip6 2012-02-22 01:31:39
    좋아요 아주 좋아요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전학균 ip7 2012-05-05 11:00:27
    이시는 우리 탈북인들에게 고향에 대한 생각을 한것 돋구어주는 훌륭한 시 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간호장교 ip8 2012-06-04 08:38:48
    내고향의 모든것을 바라보는것 같습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 짱구엄마 ip9 2013-01-28 21:40:01
    좋은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아요 한 회원 1 좋아요 답변
  • 찡히 ip10 2013-03-31 19:33:48
    좋은글을잘보고갑니다고향
    넘도가슴아픈땅입니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 전미선 ip11 2013-09-06 15:27:39

    - 전미선님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2013-09-06 15:28:41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댓글입력
    
이전글
[산문시]눈물의 끝은 어디(5)
다음글
[책소개]나는 김정일 경호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