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탈북자수기

탈북자수기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537 "희망을 배달해 드립니다." - 장사민 (7) 동지회 2005-06-13 16 5811
536 "늦깎이 중학생의 힘찬 출발" - 임혜린 (12) 동지회 2005-06-13 19 7607
535 "순자야, 한국생활 재미있니!" - 박순자 (10) 동지회 2005-06-13 24 10822
534 [북녘추억] "사장동지, 우리 보고 죄인이래요" - 김태산 (15) 동지회 2005-05-31 17 7706
533 "평양으로 다시 갈까?" - 림일 (124) 동지회 2005-05-07 458 29164
532 [북녘추억] "북한은 인민반장이 지킨다" - 김영순 (16) 동지회 2005-03-25 14 96069
531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 김은미 (26) 동지회 2005-03-14 14 15161
530 마음을 열면 사랑이 보여요 - 정은주 (8) 동지회 2005-03-14 30 5947
529 성공의 정상을 향하는 도전은 아름답다 - 한성공 (4) 동지회 2005-02-16 9 5244
528 탈북 여대생의 좌충우돌 학교생활 - 조현주 (14) 동지회 2005-02-16 23 13176
527 사이버닥터가 권하는 "마라톤 인생" - 김지은 (4) 동지회 2005-02-16 9 4513
526 공기업 사원이 되기까지 - 장동혁 (11) 동지회 2005-01-27 24 6252
525 북한 동무, 남한 친구 - 김새벽 (12) 동지회 2005-01-27 18 9227
524 고향에 대한 생각이 사무칠수록 - 김봄빛 (7) 동지회 2005-01-27 12 5360
523 희망의 불씨를 품은지 6년 - 김은주 (5) 동지회 2005-01-21 16 7130
522 짐승도 안먹는 나무껍질 먹었다 (5) 동지회 2005-01-14 27 6293
521 임신부에게 말뚝박기를 시키다니 - 박광일 (12) 동지회 2004-11-19 45 8939
520 유고(遺稿) 최종회-꿈으로 보이는 7년 (7) 동지회 2004-11-19 27 5323
519 유고(遺稿) 4-꿈으로 보이는 7년 동지회 2004-11-19 34 3945
518 유고(遺稿) 3-꿈으로 보이는 7년 동지회 2004-11-19 20 3909
<< <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