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탈북자수기

탈북자수기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476 경계하라! 점잖고 간부 티 나는 사람 - 김정현 (16) 동지회 2004-11-19 18 7161
475 내가 체험한 북한정치범수용소의 현실 - 김용 (6) 동지회 2004-11-19 9 18134
474 실패와 좌절을 넘어 희망의 미래로 - 윤인호 (5) 동지회 2004-11-19 15 4116
473 대한민국 국민이 된 긍지와 자부심 - 김은철 (2) 동지회 2004-11-19 14 6587
471 나는 행복을 만드는 요리사 - 한종구 (4) 동지회 2004-11-19 14 4458
470 견습공에서 과장까지 - 김태수 동지회 2004-11-19 15 3967
469 눈이 침침하신 분, 안경하나 맞춰 드릴까요? - 황 영 동지회 2004-11-19 17 3753
468 단고기 먹고 힘내세요. - 마영애 (13) 동지회 2004-11-19 20 8977
467 4층 아저씨와의 만남 - 장국철 (3) 동지회 2004-11-19 17 5209
466 꽃밭에서는 꽃의 아름다움을 몰라요 - 주명신 (1) 동지회 2004-11-19 14 4448
465 뛰뛰! 빵빵! 난 희망을 배달하는 트럭기사 - 강석남 (3) 동지회 2004-11-19 19 3984
464 나의 탈북동기와 북한군의 도망병 처리 조회 - 한성룡 (2) 동지회 2004-11-19 19 6551
463 이미영씨의 증언 - 이미영 동지회 2004-11-18 15 4977
462 「청류관」냉면 드시로 오시라요! - 이정국 (1) 동지회 2004-11-18 17 4108
461 나에겐 너무나 소중한 자유 - 김철민 동지회 2004-11-18 19 5082
460 한국에서 교편을 잡기까지 - 천정순 (3) 동지회 2004-11-18 19 5846
459 꿈을 향해, 배움을 향해 - 최진이 동지회 2004-11-18 22 4037
458 서로 돕는 길 - 김봉철 동지회 2004-11-18 23 3229
457 더불어 사는 삶의 시작 - 김영일 (2) 동지회 2004-11-18 18 4044
456 나의 정착생활 1년 - 조성문 (1) 동지회 2004-11-18 18 5085
<< <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