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탈북자수기

탈북자수기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추천 조회
597 나는 왜 조선노동당을 깨끗이 버렸나 - 허영식 (6) 동지회 2006-02-03 18 8486
596 택배는 제게 맡겨 주십시요 - 이정훈 (5) 동지회 2006-02-02 16 7985
595 죄수도 인간이다.(6) - 김혁 (4) 동지회 2006-01-13 16 6695
594 어느 한 아줌마의 정착이야기 - 이영희 (18) 동지회 2005-12-27 31 12252
593 헌혈에 대한 생각 - 김춘애 (6) 동지회 2005-12-27 16 7683
592 자유와 풍요속에 홀로 서기 - 김승철 (13) 동지회 2005-12-21 104 9904
591 나도 이제 할 수 있어요 - 서지영 (9) 동지회 2005-12-19 15 9193
590 김정일 정권, 침묵하면 더욱 오만해진다 - 정영 (2) 동지회 2005-12-15 14 6129
589 핑크빛 사과 - 김옥선 (1) 동지회 2005-12-15 13 6727
588 긴 여정 속에서 - 이순희 (8) 동지회 2005-12-15 17 9145
587 두가지 악몽 - 한영수 (13) 동지회 2005-12-15 20 8553
586 잡초같이 일어서렵니다 - 아침이슬 (44) 동지회 2005-12-15 223 10449
585 증산 단련대에서의 1년6개월 - 최금순 (11) 동지회 2005-12-14 21 8013
584 남북을 오가며 고향을 찾다 - 김승철 동지회 2005-12-13 14 5688
583 때로는 그리운 배급제 - 김승철 (5) 동지회 2005-12-13 10 7674
582 잇몸에 대한 이야기 - 김성민 (2) 동지회 2005-12-13 10 5688
581 죄수도 인간이다.(5) - 김혁 (5) 동지회 2005-12-12 13 6269
580 도전하는 삶, 함께하는 삶 - 김하늘 (11) 동지회 2005-12-12 100 9069
579 우리 가족의 운명 - 아침 (121) 동지회 2005-12-07 547 23556
578 굶주림과 발맞춰 찾아 온 전염병들 - 아침이슬 (9) 동지회 2005-12-05 36 66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