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북한자료

상세
우리식 사회주의
동지회 1525 2004-11-17 01:04:09
동구사회주의가 몰락하고 소연방이 해체되자 북한은 엄청난 충격과 함께 체제 유지에 총력을 집중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북한은 1980년대말부터 「우리식대로 살자」는 구호를 대대적으로 내세우면서 이른바 주체사상에 기초한다는 「우리식 사회주의」를 정식화해 나아가고 있다.

이 시기부터 김일성의 신년사, 김정일의 담화, 당·정 고위인물들의 논설 및 신문·방송, 군중집회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우리식 사회주의의 필승불패를 외치면서 변화의 물결이 북한사회에 침투되지 않도록 주민들을 단속하고 있다.

북한은 기본적으로 동구사회주의의 몰락에 대해 『오늘날 일부나라들에서 사회주의가 좌절한 것은 일시적 현상이며 인류가 사회주의에로 나아가는 것은 그 어떤 힘으로도 막을 수 없는 력사의 법칙』이라고 호도하고 있다. 아울러 그 좌절의 이유는 주체사상과 같은 위대한 사상이 없었고 김일성부자와 같은 위대한 지도자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왜곡하고 있다.

북한은 『우리식 사회주의 체제는 인민대중에게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생활을 보장해주는 가장 우월한 사회제도』라고 선전하면서 『수령-당-대중이 일심단결하여 사회주의 제도를 튼튼히 고수하고 사회주의 위업을 끝까지 완성시켜 나아가기 위해 몸바쳐 투쟁하자』고 주민들을 학습시키고 있다.

북한은 다원주의를 지향하는 동구의 민주화 개혁·개방에 대해 『제국주의자들이 사회주의를 파괴하기 위해 경제협력과 원조를 미끼로 침투해 들어온 반동적 책동의 결과』라고 입장을 정리한 다음, 『외부로부터 온갖 불건전한 사상의 침투를 막기 위해 사상혁명을 힘있게 벌여 사람들을 주체형의 공산주의 혁명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다음과 같이 체제의 변화를 단호히 거부하고 있다.

즉 『사회주의 사회에서는 이른바 다원주의가 허용될 수 없다.
다원주의가 표방하는 사상에서의 자유와 정치에서의 다당제, 소유에서의 다원화는 개인주의와 자유주의에 기초한 생존경쟁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의 정치방식이다.

사회주의 사회에서 다원주의를 허용하는 것은 결국 사회주의 사회의 기초를 허물고 인민의 정권을 전복하기 위한 반혁명적 책동의 길을 열어 주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요컨대 북한이 말하는 우리식 사회주의란 영원불멸의 탁월한 주체사상에 기초한 가장 독창적이고 우월한 사회주의, 다시 말해서 인류의 참된 복지생활이 보장되는 이상사회를 구현한 정치제도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북한은 주민들에게 하루도 빠짐없이 우리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역설하면서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을 버릴 것과 어떠한 시련이 닥쳐 오더라도 한걸음도 물러서거나 주저함이 없이 김정일을 중심으로 굳게 뭉쳐 주체사상을 구현한 우리식 사회주의를 끝까지 지켜 나아갈 것 등을 교육시키고 있다.

한편 김정일은 체제 유지를 위한 새로운 통치이념으로 「우리식 사회주의」와 함께 「조선민족제일주의」를 내세우면서 북한체제의 우월성 선전에 활용하고 있다.

조선민족제일주의는 1986년 7월 당중앙위원회 책임일꾼들과 행한 김정일의 담화 에서 처음 등장하였다.

이후 1989년 12월 당중앙위원회 책임일꾼들에게 행한 김정일 연설 에서 거듭 강조되었으며 90년대 들어서는 북한 주민들에게 집중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북한은 조선민족제일주의의 원천력이 첫째, 김일성과 김정일이라는 지도자 둘째, 주체사상 셋째, 혁명전통 넷째, 북한식 사회주의 다섯째, 민족의 고유한 역사에서 나온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조선민족제일주의는 북한체제의 우월성을 강조하는데 역점이 두어져 있으며, 또한 「전승」40주년을 앞두고 1993년 5월 11일 발표된 라는 당중앙위원회 구호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좋아하는 회원 : 52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우리식 사회주의 총진군운동
다음글
우등불 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