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북한자료

상세
왕재산 경음악단
동지회 1937 2004-11-17 01:05:31
북한 최초의 경음악단으로 김정일의 지시에 의해 1983년 7월 22일 결성됐으며 김일성의 혁명전적지인 왕재산혁명전적지에서 그 이름을 따왔다.

이 악단은 16명의 전속악단과 6명의 가수 및 16명의 무용수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로 김정일이 주최하는 당·정 고위간부들의 모임이나 외국인이 참석하는 행사 등에서 공연하고 있다.

이 악단에서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장윤희·김효숙·염청·최광호·김순희·오정윤 등은 전혜영을 비롯한 5명의 보천보전자악단 가수들과 함께 김정일의 「총애」는 물론 북한주민들로부터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악단이 발표한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북한 사회주의체제를 찬양하는 내용의 .. 등과 주민들의 긴장의식을 고취시키는 내용의 등이 있다.

1990년대들어 이 악단은 「음악무용 신작발표회」 등을 통해 △김정일의 영도력에 대한 찬양과 충성 맹세 △군의 혁명성 제고 및 사기진작 △사회주의체제 고수 등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일반 주민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한편 이 악단은 남북 고위급회담차 방북한 남측대표단을 위해 2차례 공연을 했으며 1991년 10월 37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중국에서 열린 「91년도 상해국제음악축전」(1991. 10. 12∼26)에도 참가하는 등 해외 공연활동도 가진 바 있다.
좋아하는 회원 : 58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 더러운현실 ip1 2014-11-25 19:12:48
    북한의 상위0.1%의 얼짱미녀들은 모두 왕재산경음악단 소속 무용수들이다!
    좋아요 한 회원 0 좋아요 답변 삭제
댓글입력
    
이전글
외교부
다음글
옥류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