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인기글
사람찾기
정착지원방
질문방
토론방
자유방
지역모임
Home > 참여광장 > 토론방

문재인 정권이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 성사되는 조건으로   탈북여종업원중 2명을 송환한다는 소리가 들린다.

민약 사실이라면   3만 탈북자들은  들고 일어나야할것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문지지 ip1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03:13:28 
문통을 지지한 탈북자의 견해부터 먼저 들어보고 싶네요. 무슨 생각으로 그를 지지했는지를...
너무그러지마시요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09:34:54 
그게 문씨 지지하는거요?
돈을 귄력을 지지하는거지
좋게말하면 너무 단순하고 단세포 생각이 너무 짧고 동물처럼 순진하고
나쁘게 말하면 그래서 마음만 먹으면 마음대로 갖고놀수도 있다는거지 써먹다 버리고
다만 구지 그럴 필요 까지야
이거지
솔직히 다 그런것도 아니고 솔직히 확연하게 차이가 나는데 좀만 관심있게 들여다보면
완벽하게 두그룹으로 나누어진다는 사실을
금방 알수있는데
솔직히 문제는 시간이지 적응시간 뭐 그렇게 특별한것도 없구만 뭐 유별나게
간찹들이 상부의 지시에 따르는건 시키는대로 하는건 할수밗에 없는건 당연한거고
문제는 그걸 막아야 하는사람들이 의무가 있는 사람들이 그래서 야당 여당 만들어놓은건데 구조적으로 시스템
이게 지금 전혀 작동을 못하고 오히려 약점잡혀 이용되고 굽신굽신 끌려다니면서
살려달라고 매달리고 있는다는게 진짜 큰문제지 도데체 뭔 그렇게 큰 약점들이 있길레
돈과권력 ip3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10:43:36 
돈과 권력에 영혼을 파는...필사적으로 조국을 탈출한 이유치고는 허탈하군요.
그럼뭐 ip2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11:29:38 
그럼 뭐 댁은 특별날것 같소
똑같지
당연히 보다 더 편하고 좋은곳으로 가고싶은건 누구나 똑같지
터치 받기 싫고 구속받기
다만 그럴 기회가 있냐 없냐 이게 문제지
맨날 입으로만 조국 조국 돈 돈 귄력 귄력
만들 생각은 안하고 지킬생각은 안하고 맨날 불평만 하면서
에~휴~~
본인들이 ip4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20:18:56 
가고싶다면 보내주는것이 인도주의적 요구에 맞는것이다. 본인들이 가겠다면 보내주라.
개수작 ip5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 삭제  2018-01-08 21:43:19 
4번 본인들이, 개소리 말라.
관계당국에서 근거없다고 정정했다.

"국제형사재판소에 관한 로마규정"
제7조: 인도에 반한 죄
1-라 항: 주민의 추방 또는 강제이주

국내법과도 연동되고 시효도 없고 정상참작도 없다.
"국제형사재판소 관할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 약칭: 국제형사범죄법 )
(법률 제10577호, 2011.4.12., 일부개정)

손가락 하나라도 건드리는 놈들은 불벼락을 맞으리라!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적화 통일과 올..
평창 올림픽과 ..
영어를 배우고자..
부끄러운 정부의..
너무나 이기적인..
위장 탈북 남파..
탈북자 동지회 ..
이것이 사실일까..
지만원의 한계
[수원] 평안도..
최근댓글
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입장에서..
한국과 북한이 ..
가는 자 잡지 ..
앞에말은 그럴듯..
올림픽이 평화의..
미국과 공조를 ..
그것은 일단 올..
미국의 군사 전..
나는 위에 미국..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