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단비 대신 폭우’에 北 동해안 일부지역 옥수수 피해 속출

진행 : 북한에서 쌀과 함께 중요한 알곡으로 꼽히는 옥수수가 극심한 가물(가뭄)과 느닷없는 폭우가 이어지면서 적잖은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하면 식량 사정이 열악해질 게 분명한데도 북한 당국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상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긴 가뭄 뒤 장마라더니, 북한 주민들 입장에서는 비는 오지 않아도 큰일이고 많이 와도 큰일이었습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례적인 가물에 비실비실했던 옥수수가 이달 들어 비가 오면서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했는데, 돌연 폭우가 쏟아지면서 죄다 넘어졌다”면서 “특히 (함경북도) 청진과 김책 쪽이 심하고, 함경남도 단천 쪽도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들려온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바람까지 세게 불어 해안 쪽 피해가 더욱 큰 것으로 보인다”면서 “주민들이 연일 쓰러진 곡식들 세우기 작업과 물도랑 파기로 비바람 피해 복구에 나섰지만 수확은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처럼 이번 농작물 피해는 자연 재해의 연속된 타격이 주요한 원인입니다. 원래대로라면 장마 대비로 새끼줄로 옥수수를 묶는 작업이 완료됐어야 했지만, 올해 극심한 가물로 미처 대처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당국도 적절한 대비책을 제때 내놓지 않아, 피해가 확산된 측면도 있습니다. 특히 대책 마련 호소에도 요지부동하면서 울분을 토로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주민들이 “국가가 안정적이면 이렇지 않을 텐데, 우리는 왜 일이 터지면 그제서야 수습에 나서는지 모르겠다” “건설에만 막대한 자금을 쏟아 붓고, 농사엔 서푼 어치의 투자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는 겁니다.

소식통은 “장마 대책이라는 것도 위(당국)에서 앞장서서 대책을 세우게 아니라 ‘알아서 해라’라는 식이다”면서 “이런 무관심 속에서 주민들만 속앓이를 하고 있고, 식량 부족을 호소하는 주민들만 늘어날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장마철 피해 막이 대책을 빈틈없이 세우자’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모두 다 장마철 피해 막이 전투에 한 사람 같이 떨쳐나 사회주의 강국건설에 총매진해 나가자”면서 “우리 인민의 애국의 열정과 투쟁본때를 남김없이 과시해 나가자”고 독려했습니다.



이상용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분단현장 "연평..
남한 남성 - ..
소신과 의리의 ..
탈북 단체장들의..
통일과 분단의 ..
국제 정세에 어..
아무리 생각해 ..
미군주둔과 자주..
지인과 나눈 핵..
북한 수용소에 ..
탈북 여성을 아..
최근댓글
또 결혼식정보회..
1번아....넌..
발제자 님 글이..
똥개들일 뿐이죠..
북한 전체인구보..
저두 양강도 에..
와 이 싸이트에..
척척박사님 뭔가..
참 가지가지한..
로그인 한 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