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中세관서 트럭 샅샅이 검열하며 對北 휘발유 밀반입 단속”

진행 : 최근 중국 측 세관에서 대북 휘발유 밀반입에 대한 단속이 그 어느 때보다 엄격히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중국 당국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375호 후속 조치 이행에 칼을 빼든 모습입니다. 김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가 대북 유류공급을 30% 가량 줄이는 조치를 포함한 신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하자, 북한과 중국을 잇는 세관과 압록강변에서는 대북 휘발유 밀반입 행위를 검열하는 움직임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결의안에 따라 다음달 1일부터 대북 정제 석유제품 수출량을 상한선에 맞춰 제한하기 전, 북중 접경지역 내 휘발유 이동 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중국 지린(吉林)성 훈춘(琿春)시 취안허(圈河) 세관의 경우, 관리자들이 북한으로 들어가는 트럭 내부를 샅샅이 살피는 등 강도 높은 검열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전에는 중국 무역업자들이 종종 드럼통에 휘발유를 실어 북한으로 들여보내기도 했지만, 이제는 세관의 강화된 감시로 이마저 불가능하게 됐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25일 데일리NK에 “중국 무역상들이 북한에 제재 물품을 갖고 들어가지 못하도록 세관에서 엄격하게 단속하고 있다”면서 “트럭 밑바닥부터 운전석까지 샅샅이 검열하면서 적은 양의 휘발유라도 발견될 시 ‘이걸 왜 갖고 들어가느냐’고 캐묻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랴오닝성(遼寧) 단둥(丹東)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선박을 통한 휘발유 밀수가 이뤄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당국이 압록강 위 소형 선박까지 검열하고 나섰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중국 당국은 차량을 통한 밀수 차단에도 신경을 곤두세운 모습입니다. 앞서 데일리NK는 중국 당국이 신(新)압록강대교 근처 밀수 루트로 쓰이던 길에 흙더미를 쌓아놓은 것을 포착해 보도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 中단둥 신압록강대교 근처서 밀수 차단用 흙더미 포착)

이처럼 중국의 대북 휘발유 유입 통제가 강화됨에 따라, 북한 내부 휘발유 가격 변동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미 북한에선 6차 핵실험 이후 추가 대북제재 채택 소문이 확산되면서 평양을 중심으로 휘발유 가격이 급등하고, 지방에서도 연유(燃油)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는 조짐이 포착됐던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 北서 휘발유(1kg) 2만원으로 껑충…“오토바이 자취 감춰”)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 23일 공고를 내고 다음달 1일부터 대북 정제 석유제품 수출량을 안보리가 결의 한 상한선에 맞춰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안보리 결의 2375호는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북한으로 수출되는 석유제품이 50만 배럴(6만톤)을 넘지 않도록 하고, 내년 1월부터는 연간 수출량이 200만 배럴(24만톤)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김가영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영어 배우실 분..
탈동회가 꼭 있..
부동산 전화상담..
제가 진짜 몰라..
한국행포기 (왕..
한국보수와 틸러..
틸러슨의 저자세..
김정은 똥돼지야
거봐 ..문제인..
생산직 직원 모..
최근댓글
이보세요~~~ ..
홍콩언론이 머라..
그거 읽다가 보..
성룡아 너를 지..
한국에 있는거 ..
정말 1번은 저..
1번쌔캬! 모르..
죽여 버리셔/ ..
제 실수로 링크..
대통령도 자기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