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北김정은, 김정일 6주기 맞아 金부자 시신 홀로 참배?
데일리NK 2017-12-18 12:01:57 원문보기 관리자 169 2017-12-29 19:16:04



▲김정은이 김정일 6주기를 맞아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김정은이 김정일 사망 6주기인 17일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17일 당일 최룡해·김영남을 비롯해 당, 내각, 군 간부들이 참배했다고 소식을 전했지만 당·정·군 간부들이 김정은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수행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과거 김정은은 1~5주기 모두 간부들을 대동했는데 18일 노동신문 1면에 따르면 별도의 수행 인사가 보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예년과 달리 홀로 참배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었다”고 밝히면서 김정은이 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김정은이 “조선노동당 존엄은 김일성-김정일주의 당으로 끝없이 강화·발전시키며 우리나라를 위대한 장군님(김정일)의 생전의 염원이 꽃피는 강대한 나라, 자주·자립·자위의 성새로 더 굳건히 다져 나가기 위하여 장군님의 혁명전사답게 더욱 억세게 싸워나갈 엄숙한 맹세를 다지었다”고 전했다.

한편 통신은 김정일 6주기를 맞아 최룡해 등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11명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박봉주 내각총리 등 국가·군대의 책임일꾼들이 금수산태양궁전을 각각 참배한 사실을 17일 당일에 보도한 바 있다.



김지승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주민들 “원수님은 사진 찍기 좋아하는 스타일”
다음글
“우상화 달력 시장서 밀려…실용성 추구 요리 달력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