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신의주서 한때 ‘미국 폭격’ 우려 들끓었지만…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 등 북중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한때 미국발(發) 북폭에 대한 우려가 확산됐지만, 최근 들어 잠잠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신의주에서 군대를 중심으로 ‘미제(미국)가 우리(북한)를 때린다’는 우려가 10일부터 확산됐었다”면서 “구체적으로 18~20일 쯤 반드시 폭격할 것이라는 소문에 긴장상태에 있었는데, 최근 이런 이야기가 쏙 들어갔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무역 일꾼들을 중심으로는 한때 ‘미제의 폭격에 맞춰 중국이 (대북)제재를 더 강화하기 위해 압록강 철교(조중우의교)를 닫은 것 아니냐는 불만도 나온 적 있지만, 최근엔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줄었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 북폭설이 확산됐던 시기는 미국에서 “북한 완전 파괴”(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전쟁 가능성 매일 고조”(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라는 발언이 나온 지 약 일주일 만이다. 북중 교역의 70%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소문이 빠르게 퍼진다는 점이 여기서 읽혀진다. 또한 소식통에 따르면, 이는 북한 군 당국이 고의로 소문을 퍼트렸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 군 간부들이 사병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언급하면서 “설령 미제가 조국을 때리더라도 반드시 승리한다” “어떠한 일이 있다고 하더라도 핵무력 완성을 위한 행보는 멈추지 않는다”고 강조했다는 것. 이에 자연스럽게 군 내부에서는 폭격 우려가 커졌다고 한다. 

이는 북한식 내부 결속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외부의 위협을 일부러 극대화할 수 있다면 자연스럽게 군 기강을 바로 잡을 수 있고, 혹시 모를 미연의 사고도 방지할 수 있다고 여기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소문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다. 최근 들어 “폭격은 말이 안 된다”는 목소리가 우세하다는 것.

소식통은 “크게 동요 없이 조용하다”고 했고, 양강도 소식통도 19일 “한때 들끓었지만, 주민들은 예전처럼 장사도 하면서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 같은 움직임이 나오는 주요한 원인으로 ‘외부 정보 유입’을 주목하고 있다. 세계 뉴스를 비교적 빠르게 접한 군인 및 주민들이 “최근 정세는 폭격할만한 상황이 아니다”고 판단하고, 이 같은 소식은 입소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된다는 것.

소식통은 “산골이나 농촌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노년층 등 그동안 외부 소식을 접하지 못했던 사람들은 (당국의) 선전을 그대로 믿겠지만, 다른 사람들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면서 “물론 아직까지 폭격을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아랫동네(한국)도 조용하다는 소식에 전반적으로 크게 걱정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용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이런 서울 처..
대한민국 역사박..
2018년 통일..
김정은 친구 미..
미국의 북한 체..
늘어나는 난민…..
어제 집근처 여..
박정희가 소비에..
먕향회보글을 읽..
경기도 화성 삼..
【무료수강-온라..
트럼프의 행보 ..
트럼프의 행보 ..
최근댓글
저는 탈북자의 ..
내 닉에다가 벌..
를 맞으면 배는..
야 잡넘아 ..
씨발 아프리카..
씨발 우리 ..
기업이건 개인이..
내가 보기에는..
박정희시대의 ..
오래잖아 미군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