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탈북 시도 가족 보위부에 체포…교화소 수감 우려"
데일리NK 2015-02-04 17:04:48 원문보기 관리자 7635 2015-02-16 21:35:17

최근 북중 국경에서 탈북을 시도하던 3인 가족이 국가안전보위부에 의해 체포돼 교화소에 수감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4인 가족중 1인은 도주했고 3인은 현재 갖은 고문을 받으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4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함경북도 연사군에서 거주하던 한 가족 4인이 지난달 말 국경경비대와 밀수꾼의 도움을 받아 탈북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누군가의 밀고로 체포됐다"면서 "밀수꾼이 이들을 빨리 탈북시키려는 목적으로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한 군인들에게 부탁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여러 사람이 알게 되면서 비밀이 새나갔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체포 과정에서 이 가정의 큰 아들이 도망쳤고 부부와 작은 아들이 현재 체포돼 도(道) 보위부 구류장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한국행이고 아들까지 도망쳤기 때문에 이들 3인은 갖은 고문으로 거의 초죽음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위부 취조가 끝나면 바로 교화소로 보내질 것"이라면서 "아들이 도망간 것까지 책임 지워 형량이 많아 질 것"이라고 말했다.

도주한 1인과 관련 소식통은 "보위부는 인민반장들에게 '한국행을 하려던 XX가 도망쳤다'면서 '숨겨주거나 알고도 신고하지 않으면 같은 취급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한다"면서 "주민들은 '한국행이기 때문에 변명조차 할 수 없게 됐다'면서 '거기다 아들이 도망했으니 더 가혹한 고문을 할 것'이라며 걱정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보위부는 보안서 규찰대까지 동원해 강둑 쪽 주민들의 집을 불시에 가택수색하기도 한다"면서 "가택수색을 당한 세대들에서는 '도망간 사람이 제(자기) 죽을 줄 모르고 아직까지 여기에 있겠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최근에는 보안원이든 보위원이든 사건이 정확히 마감될 때까지 수사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 사건도 도망친 1인이 체포될 때까지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김정일 생일을 앞두고 벌어진 탈북사건으로 보위부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고 경비대군인들은 특별경비를 서야하는 상황"이라면서 "군인들은 '올해 2월 16일(김정일 생일) 특별경비는 벌써 시작된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2월 16일이 다가오는 시점에서 도망친 주민을 잡지 못하면 보위부나 국경경비대 모두 편하게 못잘 것"이라면서 "일부 주민들은 '요즘같이 살벌할 때 탈북은 꿈도 못 꿨는데 용감하다'는 말을 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9월경부터 국경지역에서 탈북과 송금 관련 주민들의 '불법전화'를 단속한다는 명목으로 지속적인 검열을 진행하고 있다. 이 결과 많은 주민들이 법기관(보위부, 보안서)에 체포되고 있고 탈북자 숫자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강미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혹한행군 소년들, 물집 터져도 말 못하는 이유?
다음글
"북한 열차·선박 활용한 신종 물류업 성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