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北中 관계 파탄? “北, 中대사 미행·화교 100여명 간첩죄 체포”
데일리NK 2015-12-14 11:11:08 원문보기 관리자 418 2015-12-31 09:10:51

최근 북한 평양과 지방도시의 화교(華僑)들이 간첩죄로 무더기로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최근 북중관계 악화로 북한 주재 중국대사에 대한 감시와 미행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평양을 비롯한 전국각지서 살고 있는 중국인 화교들에 대한 국가안전보위부의 ‘긴급수사’에 따른 ‘체포 작전’이 벌어졌다”면서 “이 과정에 감시대상에 올라있던 100여명의 화교들이 보위부에 체포되어 취조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화교 모두가 유족하게 생활하는 사람들이며 자식들을 중국현지대학에 보내 그들과의 우편통신과 전화통화를 마음대로 하고 있다”면서 “이 경우 보위부는 이들 통화내용을 면밀히 도청하거나 우편물 검사를 통해 간첩 혹은 그 연루자로 체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이번 체포 죄목이 구체적으로 알져지지 않고 있지만 이들 중에는 중국으로 쉽게 오가기 위해 보위부의 ‘특별임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이번 체포된 화교들 중에 ‘양다리 치기’(이중간첩)를 했거나 일반 화교들 중에 ‘중국안전부간첩’으로 활동한 것이 드러나 체포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한 소식통은 “이번 사건을 두고 지방간부들 속에서는 ‘최근 북중관계 악화와 중국의 남조선(한국)과의 빠른 관계개선에 따른 보복조치’란 말도 나온다”면서 “일부 간부들은 ‘그렇지 않다면 평양 중국대사에 대한 미행과 감시는 왜 필요하겠냐’며 이번 사건은 소원해지는 북중 관계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 평양주재 중국대사에 대한 보위부의 감시, 미행이 드러나 중국이 몹시 불쾌하게 여긴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면서 “이번 화교 체포사건 이후 체포되지 않은 화교들에 대한 중국여행증 발급이 일시 중단되면서 시장들에 대한 상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또 소식통은 “일부 주민들은 ‘화교들이 부유한 자기나라로 가지 않고 여기(북한)에 그냥 남아 있을 땐 어떤 목적이 있다, 이번기회에 다 추방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간부들 속에서는 ‘이번사건으로 중국과의 관계가 더 악화될 것 같다, 중국마저 돌아서면 이로울 것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에서 살고 있는 화교는 모두 ‘한족’으로서 ‘중화인민공화국’ 공민증(주민등록증) 소유자들이며, 거주 지역 보위부에 신청하면 언제든지 중국으로 갈 수 있다. 이들은 지금까지 중국을 방문해 상품을 사재기 한 이후 북한으로 들여와 팔아, 막대한 부를 축적해 왔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audio('http://rfc.myqnapcloud.com/mp3/new_rfc/news/news_exposition/exposition_151215.mp3');
이 기사는 북한주민들에게 송출된 기사입니다.
국민통일방송을 소개합니다
국민통일방송의 U-프렌즈가 돼주세요
최송민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삼지연 철길공사장서 토사붕괴로 13명 사망”
다음글
“北최룡해, 함남 덕성군 협동농장서 혁명화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