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김원홍, 김정은 지시 무시로 철직돼…양강도서 7명 해임”

북한 당국이 김원홍 국가보위상을 해임한 이후 중앙당 검열단을 각 지역에 파견, 관련 간부들을 해임·철직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양강도에서만 최근까지 7명이 줄줄이 해임되면서 긴장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국가보위성 산하 각 도(道) 보위국을 대상으로 중앙당에서 파견된 검열단 검열이 한창 진행 중”이라면서 “매일 간부들이 불려 나가고 언제 끝난다는 이야기도 없어 간부들이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 중앙당 검열은 특히 양강도에서 집중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양강도 근로단체부장 사건에 거짓 진술을 했던 간부들도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원홍 해임은 양강도 근로단체부장이 반동죄(反動罪)로 누명을 씌게 된 사건에서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말 진행된 삼지연학생소년궁전에서 김정은의 어린 아이 칭찬을 근로단체부장이 왜곡해 전달했다는 신소가 최종적으로 거짓으로 판명났다는 것. (▶관련기사 바로보기 : “김정은, ‘충성’ 의도 양강도당 근로단체부장 ‘반동죄’ 총살”)

이와 관련,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위성이 주민 통제를 엄청나게 하고, 당 간부를 고문했는데 이를 김정은에게 허위보고한 사실이 들통났다”며 “김정은이 격노해 김원홍을 강등 조치하고 연금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식통은 “장명호 양강도 근로단체부장은 말 그대로 희생자였다”면서 “‘대홍단은 살기 좋은 고장입니다’는 글귀가 써진 김정일 명의의 비석 앞에서 근로단체부장이 ‘살기 좋기는 뭐가 살기 좋아’라고 말했다는 증언도 이번 검열을 통해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근로단체부장 누명 사건에 대한 해명을 바라는 신소편지가 원수님(김정은)에게 보고되면서 바로 보위성이 책임지고 사건을 알아보라고 지시했지만 보위상이 아랫 단위에만 내려 먹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지 않았고, 같은 보고를 3번씩이나 하게 됐다”면서 “이런 부분에 화근이 돼서 철직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이번 중앙당 검열로 양강도에서만 7명의 간부들이 줄줄이 해임됐고, 다른 간부들도 줄줄이 철직위기에 몰렸다”면서 “‘검열이 끝나는 시점에는 수십 명의 목이 떨어지지 않겠냐’는 게 현지 분위기”라고 소개했다.

이 같은 사건의 전말이 주민들에게도 확산되면서 ‘노(老)간부들이 원수님 지시를 잘 따르지 않는 모양’이라는 비아냥거림이 난무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간부들의 ‘아첨충성’의 희생양이 된 근로단체부장과 김정은의 화를 돋웠다는 이유로 희생된 김원홍에 대한 주민들의 비웃음도 난무하고 있다.

주민들은 “잘 나가는 간부를 잡으려다가 다 같이 물에 빠진 꼴” “위(김정은)에서 사람 잡이를 잘하니 간부들도 그대로 배운 것 아니냐”고 비판하는가 하면, “남잡이가 제잡이”라면서 거짓 증언을 한 간부들을 비웃는 목소리도 나온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강미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3-13]
“김정남 부인 ..
[북녘추억] "..
남북한이 통일해..
“태영호에 ‘대..
“명절선물 줄께..
“양강도 보위국..
‘고문 근절’ ..
北주민, 南탈북..
“내 고객 건들..
북녘 동포들의 ..
최근글
통일준비 리더아..
탈북민 정착지원..
(급구) 송추가..
경북 청도 식당..
영어 배워주실분..
지금의 헌법도 ..
역사를 좁게 보..
좌파들은 역사를..
노무현 정신으로..
가인의 살인의 ..
아무리 말해도 ..
북핵대화로 핵문..
최근댓글
그래, 중국이 ..
그 어렵고 힘든..
그냥지역에일반학..
조선족들 중에 ..
사실 조선족이라..
마 .......
문재인이 하나 ..
문재인의실제의도..
1빠~ 반론은 ..
무플 방지 차원..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