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50대 여성, 가택 침입한 보위원에 ‘식칼’ 들고 격렬 저항”

최근 양강도 김정숙군에서 ‘단속’을 명분으로 주민의 살림집(주택) 창문을 깨고 침입한 보위원들에 ‘식칼’을 들고 저항한 50대 여성이 현장에서 체포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침입에 격분해 “여기가 너희 집이냐”면서 격렬하게 저항했으나 보위원들에게 구타당한 후 끌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숙군에 살고 있는 50대 여성이 최근 조용한 새벽시간을 이용해 중국과 몰래 통화를 하던 중, 김정숙군 보위부의 위치 추적에 걸려 충돌이 일어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보위원들이 조사를 위해 집 문을 두드렸으나 처벌이 두려웠는지 이 여성이 집에 아무도 없는 것처럼 기척을 지웠다”면서 “이에 악이 받쳤는지 보위원들이 인근 기업소에서 사다리를 가져와 2층까지 올라갔고, 결국은 창문을 깨고 침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격분한 여성이 가정용 식칼을 들고 저항했다. 하지만 혼자 있던 여성이 2, 3명의 보위원들을 당해내기 어려웠고 현장에서 바로 제압당했다”면서 “이후 이 여성은 보위부 취조실에서 각종 고문을 받았다. 향후 어떤 처벌을 받게 될 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야간 순찰을 하던 보위원들은 휴대용 전파탐지기를 통해 이 여성이 ‘어딘가(전화기를 회수해 수신 번호를 확인하기 전까지는 전화 상대방의 지역을 알기 어렵다)’와 통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한다. 이후 ‘건수’를 올리기 위해 집을 수색하려고 했으나 여성이 응하지 않자, 가택침입은 물론 구타까지 했다. 

소식통은 “김정숙군은 혜산시보다도 산골인 동네다”면서 “이런 지역에서 외부와 통화하는 인원을 발견한 것 자체가 보위부 입장에선 ‘건수’인데, 여성이 저항하자 화가 치민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포해서 실적을 올리거나 외부와 통화한 것을 빌미로 협박해 뇌물을 챙겨야 하는데 난항이 예상되자, ‘법 일군(일꾼)’인 보위부 인원들이 영장 없이 가택 수색을 충동적으로 강행했다는 설명이다.

북한 형법 제 241조(비법체포, 구속, 수색죄)는 ‘법 일군(일꾼)이 비법적으로 사람을 체포, 구속, 구인하였거나 몸 또는 살림집을 수색하였거나 재산을 압수, 몰수한 경우에는 1년 이하의 로동단련형에 처한다’고 명시돼 있다.

소식통은 보위부원들이 여성을 체포한 경위가 부담이 됐는지 상부에 보고를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 장면을 목격한 주민들에 말이 새어나가지 않게 철저히 입단속을 시키고 있다고도 했다. 북한 김정은이 지난 1월 말 ‘인권유린 하지 말라’는 방침을 국가보위성에 하달하고 ‘전횡과 권력남용’ 죄목으로 김원홍 국가보위상을 해임하는 등 ‘법 일군’의 이미지 쇄신을 꾀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확산될 경우 ‘자칫 화(禍)를 당할 수 있겠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체포 장면을 목격한 인근 주민들에게 목격 사실에 대한 발설 금지를 지시한 것은 물론 자신들(체포에 참여한 보위원들)역시 입 조심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새벽에 일어난 일이었기 때문에 현재까지는 일반 주민들은 도적이 든 것으로만 알고 있다. 하지만 확산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좁은 시골에서 소문이 돌지 않겠느냐”면서 “이 소식을 들은 일부 주민들은 보위원인지 깡패인지 모르겠다는 식으로 비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식통은 이 여성의 체포 사실을 전하면서 북한 주민들의 ‘법 일군’을 대하는 달라진 태도에 대해서도 설명하기도 했다. 과거 지역에서 무소불위에 버금가는 권력을 행사하던 단속원들의 위세에 눌려 일언반구 못했다면, 지금은 인식과 태도가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먹고 살기 힘든 주민들이 이대로 있다가는 앉아서 굶어 죽겠다. 나 하나 바쳐서(희생해서) 가족을 살릴 수만 있다면 몸을 사리지 않겠다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그래서 여기 시골에서도 중국하고 통화해서 돈을 벌려고 하는 사람이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위험을 무릅쓰고서라도 돈을 벌만큼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소식통은 “당국에서 먹고 살게 해주면 누가 그 위험한 짓을 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이제는 보위성이던 보안성이던 상관없이 내 살길 막는 행위에 대해선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 최근 주민들 인식”이라고 전했다.



김채환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3-13]
“김정남 부인 ..
[북녘추억] "..
남북한이 통일해..
“태영호에 ‘대..
“명절선물 줄께..
“양강도 보위국..
‘고문 근절’ ..
北주민, 南탈북..
“내 고객 건들..
북녘 동포들의 ..
최근글
탈북자동지회 6..
통일준비 리더아..
탈북민 정착지원..
김정은씨, 망명..
kk바람
북한에 빛좋은 ..
가을소유주님께...
625전쟁 날 ..
대화와 논리의 ..
Welcome ..
김정은 흉내 내..
스스로 神이 되..
함바식당 구인합..
최근댓글
ㅎㅎㅎㅎㅎㅎㅎㅎ..
ㅉㅉㅉ 대한민국..
김태산님이라면...
이글을 누가올린..
리승만동무는 일..
여러개 중 한가..
노는 꼴을 보니..
이 머저리는 아..
개소리 줴치지 ..
말은 정확하게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