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이복형 비밀리에 암매장?” 北서 김정남 시신처리 의문 증폭

진행 : 최근 북한 시장을 중심으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 시신 처리 문제가 화제가 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신 인계에 성공했지만, 당국이 장례는 물론이고 공식 발표를 하지 않으면서 “암매장했을 것”이라는 흉흉한 소문까지 나오고 있다는 건데요. 보도에 강미진 기잡니다. 

김정남이 피살된 지 46일 만인 지난 3월 31일. 그의 시신이 북한으로 송환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자국 내 말레이시아 국민을 억류하는 등 외교적으로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는데. 정작 내부에는 일절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건을 은폐하려는 태도가 오히려 주민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모양샙니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원수님(김정은) 이복형(김정남)에 관한 이야기들이 평양과 평성 장마당을 통해 퍼지고 있다”면서 “(김정남이) 해외활동을 하던 중 사망해 시신으로 돌아왔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퍼졌고, 이에 따라 시신 처리 문제에 대한 각종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원수님 가족 시신이 들어왔는데 국가 장례를 하지 않았다. 해외에서 큰 죄를 진 것 아니냐” “평양 고위 간부도 잘 모르더라. 그런 걸로 봐서는 장례를 몰래 했거나 아예 어디에 매장했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오간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습니다.

특히 이런 이야기는 복잡한 김정은 일가의 가정사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장군님(김정일)도 이복형제가 있었는데 원수님 집안도 복잡한 모양”이라고 말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이어 그는 “위(당국)에서는 백성들이 이복형 사망 소식과 존재 자체를 잘 모르고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면서 “이런 사실 자체를 공개하는 게 부담스럽기 때문에 비공개로 처리한 게 아니냐는 게 대체적인 주민들의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당국이 관련 사실을 철저히 은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김정남 암살과 시신 처리에 대한 소문은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먼저 퍼지고 있습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여기는 중국 손전화(핸드폰)로 지속 소통하기 때문에 김정남 사건도 대체로 알고 있다”면서 “무역일꾼들은 ‘주민들이 살해 배후에 대해 궁금해 할 수 있으니 시신 인수도 극비에 처리했을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그는 “국경지역 주민들은 이복형 시신 송환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당국이) 말레이시아 국민들을 인질로 잡아뒀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원수님 일가의 암살 작전에 참가한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 비밀이 샐지 모르는, 말 그대로 걸어 다니는 핵폭탄이기 때문에 송환요구를 했을 것”이라는 등 관련 소식을 자세히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일가에 관한 발언은 중죄에 해당되기 때문에 이러한 이야기가 공개적으로 퍼지고 있지는 않고 있습니다. 소식통은 “괜히 잘못 혀를 놀렸다가 말반동에 걸릴까 대부분의 주민들은 직접 대놓고는 말을 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강미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2017년 귀농..
분단현장 "연평..
'原電 운명' ..
스웨덴정치인이자..
인생은게임과같은..
부산 연산동)치..
무너진 城(성)..
레이건 연설
중국 공산당 당..
한국사람 대다수..
황해남도 연안군..
힐러리의 오판과..
최근댓글
어떻고? ..
머저리구나.ㅓㅓ..
ㅐㄷ햅ㄷㅁ,ㄹ;..
어쨌단 말임까?..
본문에 해당하는..
나? 설 산다..
너 어디서 사냐..
방원아 ,,마약..
방원아....네..
이제는 별 그지..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