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中무역상들, 제재 전 北서 설비 및 물품 반출 못해 피해 막심”

중국 당국이 15일을 기해 북한산 석탄 등 광물과 수산물 수출 전면 중단 조치를 갑작스럽게 내리면서, 북한 내부에서 관련 공장을 운영하던 중국 무역상들 상당수가 설비 및 물품을 미처 반출하지 못한 채 발이 묶여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그나마 함경북도 나선시에선 제재 시행 다음날인 16일, 14일 도착분에 한해 물품 반출이 어느 정도 이뤄졌지만, 함경북도 청진과 함경남도 함흥 등지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대부분의 중국 무역상들은 공장 설비나 물품 회수를 하지 못한 상태라는 것.

북중 접경지역 사정에 정통한 대북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청진과 함흥에서 짐을 빼지 못해 발이 묶인 중국 무역상들이 상당수”라면서 “공장 설비나 수입해가려고 대량 구입한 북한산 물품들까지 일절 반출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낙지(오징어)철이라 수산물을 한가득 사놓은 무역상들도 전부 돈만 날리게 생겼다고 절망하고 있다”면서 “공장 설비와 북한산 수입품 구입액을 모두 합해 손실액이 1500만 위안(우리돈 25억 5천여만 원)에 달한다는 무역상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이번 대북제재를 두고 중국 무역상들이 단단히 화가 났다. 중국 당국이 사전에 제재에 대한 안내를 제대로 하지 않아 북한에 투자했던 것들을 하나도 돌려받지 못하게 됐다는 원성이 자자하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이 사전에 제재 소식을 전하지 않았다’는 이 소식통의 말과는 달리, 일부 중국 무역상들은 사전에 중국 당국으로부터 15일부터 대북제재가 시행된다는 통보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북한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중국 무역상 중 일부는 14일 중국 당국에게서 ‘곧 제재가 시행되니 이날 자정까지 북한에서 철수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다만 제재 소식을 통보 받은 무역상들도 하루 만에 북한에서 공장 설비나 물품을 반출하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제재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또한 북한 당국도 서둘러 물품을 반출해 나가려는 중국 무역상들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중국 당국은 세관을 14일 자정까지 열어두겠다고 했으나, 북한 측 세관들은 저녁 7시에 세관 문을 닫은 채 일절 중국 무역상들의 요청을 듣지 않았다”면서 “공교롭게도 제재 시행날인 15일이 북한 휴일(광복절)이라 대다수 무역상들이 북한에서 발이 묶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어 “제재가 시행된 15일 이후부터는 세관에서 수산물 등 제재 품목 검열이 강화돼 당분간 반출 가능성을 내다보기 어렵게 됐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공장을 세울 당시 맺었던 계약서도 중국 무역상들의 신속한 대처를 어렵게 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일부 지역에선 중국 공장 건립을 추진할 때 합의서(계약서)에 ‘중국이 투자한 설비나 물품은 사전 협의나 동의 없이 갖고 나올 수 없다’는 조항을 포함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 조항은 양자 간의 거래가 계약 기간 만료 전 중단되는 경우라도 적용된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소식통은 “이번 대북제재로 북한 내 중국 공장들 상당수가 가동을 멈출 가능성이 크지만, 중국 무역상들이 공장 밖으로 챙겨 나올 수 있는 것들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면서 “결국 공장 설비들은 고스란히 북한 당국의 손에 들어가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 무역상들이 이미 구입한 북한산 수출품들마저 세관을 통해 반출하는 게 불가능해지자, 북중 접경지역에선 임시방편으로 밀무역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빵통(화물열차 객실)’에 수산물이나 수출품을 실어 중국으로 밀수하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세관 문을 닫아버리니 당장 생활고를 걱정해야 할 무역상들로서는 결국 밀수에 의지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가영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나는 무능한 사..
나는 무능한 사..
박옥림(42세)..
김정은 국무위원..
어느 프로의 열..
탈북 노예 사냥..
숙녀와 수용소
문재인 지지 탈..
문재인 " 대북..
하나원 117기..
최근댓글
기사보니 정..
21세기에 고구..
그래 난 개야 ..
둘다 피양 노..
안찬일 강명도 ..
약만 먹는다고 ..
뭐나 다 필요해..
니미라 구차스..
전에도 위대하..
알피2번 개새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