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뉴스

뉴스

상세
北, 제재 적극 동참에 반발?…“돌연 중국산 제품 판매 단속”
데일리NK 2018-01-24 10:44:47 원문보기 관리자 950 2018-01-28 11:46:48

북한 당국이 전국 시장에서 돌연 중국 상품에 대한 단속을 단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이 불법으로 간주하면서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를 처벌해왔던 한국산이 아닌 중국산 상품 거래를 단속하는 건 이례적 조치다.

양강도 소식통은 2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인민반 회의에서 ‘중국산은 공업품을 제외한 식료품과 가전제품 등이 단속품목이니 참고하라’는 내용이 전달된 후 관련 상품 단속이 시작됐다”면서 “갑작스런 조치에 중국 상품을 주로 팔던 주민들의 생계에 비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가 이미 한 달 전부터 시작된 곳도 있다. 바로 수도 평양과 북중 교역의 중심지 평안북도 신의주다. 평양 소식통은 22일 “지난해 말부터 평양시의 대부분 시장에서 중국산 제품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의주 소식통도 20일 “지난달부터 시작된 중국산 물품에 대한 단속이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면서 “채하 시장 등 곳곳에서 중국의 각종 공산품을 팔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 시장에서 대다수를 차지하는 물품은 단연 중국산이다. 식량의 경우 여전히 북한산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지만 예전부터 과일, 야채에 달걀조차 중국산이 수입돼왔다. 공산품의 경우 중국산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종이, 문구류, 화장품, 가전제품 등 일반적인 공산품부터 콘돔과 같이 북한사회에서 상상하기 힘든 물건의 경우 한국산도 있지만 대부분 중국산이다. 북한 당국의 중국산 물품 판매 금지 조치가 “무모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소식통은 “최근 국내 상품들이 대량으로 시장에 나오면서 중국 상품이 조금씩 줄어들고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 100% 국산제로 수요를 충족시키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가을 촬영된 평양시 외곽의 한 시장 내부. 농촌동원으로 시장 안은 한적한 모습이다. /사진=내부 소식통 제공

북한 당국이 갑자기 이 같은 조치를 취하게 된 이유에 대해 ‘주민들의 자강력 제고’와 ‘대북 제재에 동참하고 있는 중국에 대한 반발’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소식통은 “중국 상품에 대한 단속은 우리(북한)도 경제부분에서 자신감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당국은) ‘미제(미국)의 하수인인양 우리에게 경제봉쇄를 하고 있는 중국에 기대선 안 된다’는 뜻을 주민들에게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돌연 단행된 중국 상품 단속으로 주민들의 생계에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국경지역에서는 밀수꾼과 장사꾼 대부분이 중국 상품 거래로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강력한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도 크다. 다만 장사꾼과 단속원들의 공생 관계로 아직까지 강력한 단속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중국 상품을 가지고 있던 장사꾼들은 주변 농촌마을에 가서 외상 판매에 나서고 있다”면서 “장사꾼들은 중국 상표를 떼고 우리 상표를 부착해서 판매하고 있는데, 단속 보안원(우리의 경찰)들은 보고도 못 본 척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미진 기자, 김성일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北, 선수단 미리 뽑아놓고 역량 및 사상훈련 진행했을 듯”
다음글
北 “현송월 활용해 대남 협상 주도권 확보” 간부 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