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 감시대상 확대…“핵심층 동요 가능성 차단 목적”

북한 당국이 사상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인물뿐만 아니라 기관기업소 책임자, 신흥부유층 돈주(錢主) 등을 감청, 감시대상으로 확대 지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회 핵심인자들의 체제에 대한 반감과 동요를 철저히 차단하려는 의도로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국가안전)보위부가 감시 대상범위를 확대하고 본격적인 감청활동을 시작했다”면서 “보위부는 각급 보위부들에 ‘해당지역 기관책임자들을 포함한 사회적 특정계층, 돈주 등 주요대상들을 면밀히 주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전에는 ‘문제가 있는(적대계급출신, 행방불명자, 탈북자가족)계층’과 외국출장 경력자들만 감청해왔다”면서 “지금은 그 범위가 넓어져 기관기업소 단위책임자들과 무역회사 사장, 외화벌이에 종사하는 부유층 모두를 (주)요시찰 명단에 올려놓고 감시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단위 책임자들은 늘 군중과 사업하는 위치에 있고, 돈주는 시장화로 인한 경제 관련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일반 주민들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철저한 감시로 반기·소요 가능성을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의도라는 것.

이에 따라 보위지도원들은 담당하고 있는 기관기업소마다 2, 3명의 정보원을 심어놓고 그들의 일거일동을 빠짐없이 체크한다고 한다. 특히 감시대상자와 제일 가까이 지내는 ‘친구’를 포섭해 동향을 사사건건 수집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1호(김정은 관련)행사에 동원되는 관계자들은 빠짐없이 감시명단에 올려놓고 그들 동향을 예의 주시한다”며 “때문에 주요 철도역에 근무하는 역장과 부역장, 철도사령 등 주요 업무일꾼들도 정상적인 감청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들이 사용하는 손전화(핸드폰)와 사택전화에 대해서도 늘 도청을 하고 있다”면서 “감시대상자들 사택인근과 사무실근처에 마련된 독방에는 2, 3명씩 조를 짠 도 보위부 ‘화학 처(전문도청기관)’요원들이 2~3시간교대로 하루 종일 감청활동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 도 ‘전신전화국’ 담당 보위지도원들은 출신성분과 기억력이 좋은 10~20대 처녀교환수들로 도청임무를 부여한다”며 “전화국이 절전되거나 집 전화노선에 고장이 생기면 수리공을 급파해 먼저 감청대상자 통신선로부터 수리 하게 한다”고 소개했다.

주민 반응관련, 소식통은 “주민들은 ‘요즘에는 벽에 눈과 귀가 붙어 있는 시대라서 가족끼리 함부로 말하기 두렵다’는 불만을 드러낸다”며 “여객열차주민들은 ‘정치얘기는 하지 말고 쌍소리나 합시다’며 당국의 정보정치를 비난하곤 한다”고 말했다.

audio('http://rfc.myqnapcloud.com/mp3/new_rfc/news/nowNorth/nowNorth_150707.mp3');
이 기사는 북한주민들에게 송출된 기사입니다.
국민통일방송을 소개합니다
국민통일방송의 U-프렌즈가 돼주세요


최송민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최근 북한소식
대폭 하락된 휘..
김정은式 충성경..
김정은, ‘JS..
中, 한반도 전..
북한, 민심악화..
“北, 돌연 유..
평양 고위층아파..
“김정은 삼지연..
北당국도 경악한..
최근댓글
미국시민이 내는..
국빈방문가서 밥..
인터넷에 도배된..
역시 예측 대로..
한겨울같은 이상..
삼번님 - 너무..
발제글에 한표드..
목숨걸고 오는 ..
미국기 달고 대..
교수님 바램대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