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청진서 도둑 ‘득실’…공안기관은 대책 없다며 ‘나 몰라라’”

진행 : 최근 북한 함경북도 청진시에 도둑이 성행해 주민들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심화되는 빈부격차에 따른 현상인데, 단속을 해야 할 공안기관은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함경북도 청진시에 조직적인 절도 범죄가 성행해 주민들 사이에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벌건 대낮에 행인의 가방을 칼로 긋고 지갑을 강탈해가는 것은 물론, 빈집을 노린 대범한 도둑질도 많아지고 있다는 겁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청진시 전역에 도둑이 득실거려 주민들 사이에서 ‘죽겠다’는 원성이 자자하다”면서 “밤마다 도둑을 맞아 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린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범행을 저지르는 일당은 10대에서 20대 초중반의 초등학원(꽃제비(부랑아) 수용 시설) 출신으로 추정되며 치밀한 계획 하에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들은 점잖은 행색으로 위장한 채 돌아다니다가 손 쓸 새도 없이 순식간에 주민들의 재산을 약탈해 가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이같이 청진시에서 절도 범죄가 성행하게 된 데는 최근 급격히 심화되는 빈부격차가 한 몫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시장화의 흐름에 편승한 주민과 그렇지 못한 주민 사이의 간극이 확대되는 가운데, 상대적 박탈감이나 사회적 불만이 도둑질 같은 범죄로 이어지는 겁니다.

특히 청진시에는 북한 최대 도매시장인 수남시장과 돈주(신흥부유층)들이 주로 이용하는 포항시장이 들어서 있고, 주민들의 시장 참여율도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편입니다. 이에 따라 경제적으로 비교적 넉넉한 주민들이 모여 산다는 게 알려지면서, 타 지역에서 온 도둑들에게 표적이 되기 십상입니다. 


▲지난 3월 북한 함경북도 청진시 수남시장 뒷골목에서 포착된 꽃제비(아동 노숙인)들. 주위의 눈치를 보며 구걸하던 예전과는 달리, 상인들 사이를 뛰어다니며 빈 수레를 갖고 노는 모습이다.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무엇보다 10대에서 20대 초반의 어린 청소년들까지 집단적으로 절도 범죄에 가담하고 있다는 게 주목할 만한 대목입니다. 이제까지 청진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벌어진 절도 범죄는 주로 정상적인 배급을 받지 못한 국경지역 군인들의 소행이 대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빈부격차가 날로 심해지면서 이제는 청소년들마저 생계형 절도 범죄에 가담하는 형국인 것입니다.

사태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범행을 단속해야 할 공안기관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수수방관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의 신고가 빗발치면서 인민보안성(우리의 경찰)에서도 상황을 인지하고는 있지만, 빈부격차 해소라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길이 없어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입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도둑질하는 어린 아이들을 잡아서 일거리라도 줘야 나쁜 짓을 반복하지 않을 텐데, 보안원들은 그런 데 신경 쓰고 싶지 않아 하는 눈치”라면서 “하루가 멀다 하고 도둑들이 늘어 가는데 공안기관에선 ‘뾰족한 대책이 없지 않느냐’며 단속조차 하지 않는다”고 우려했습니다.



김가영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tg ip1 좋아하는 회원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답변  2017-08-18 23:04:49 
도득뿐 아니라 살인.집단강도.집단시기군들이 득실거리고 보안원들은 보복이두려워 못본척 하고 세력이 센 강도들과는 손잡고 협력하며 제 밥그릇을 찾고있습니다.저는 3년전에 청진에서 직접격어도 보고 목격은수없이 하였기때문에 김정은의 말로가 보이는것 같습니다.하루빨리 통일되여 북한주민들도 대한민국의 복지혜택을 받았으면 얼마나 좋을가요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2017년 귀농..
분단현장 "연평..
탈북자 분들이 ..
“골라내다” 의..
글을 한참 쓰다..
미국의 대북 군..
트럼프가 김정은..
탈북영웅 김성민..
이덕행 청와대 ..
피우진 보훈처장..
탈북자가 바라보..
북 리용수 유엔..
최근댓글
이 좀상은 항상..
그럼 북조선 T..
800만불 이던..
지금이 어딴 시..
미꾹분은 반격하..
이놈은 남의 아..
피놀아... 너..
성룡아 개솔 말..
금번 문재인 정..
미국이 겁쟁이라..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