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北보위부, 주민 집단탈북에 사진 뿌리고 中에 북송 요청”

진행 : 이달 초 북한 평안북도 국경지역에서 가족 10여 명이 집단탈북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북한 국가보위성(우리의 국가정보원 격)은 국경 봉쇄와 함께 중국 변방대의 협조까지 요청했다고 하는데요, 설송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6월엔 숙천군에서, 그리고 이달엔 용천군. 최근 평안북도 국경 지역에서 가족이 집단탈북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당황한 도(道) 보위부는 내부로는 사진을 뿌리며 ‘반역자로 신고하라’는 지시를 내렸고, 중국 변방대엔 ‘체포 후 보내달라’는 요구를 했습니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신의주 국경지역에서 밀선을 통해 가족들이 중국으로 탈북하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면서 “지난 6월에 탈북한 숙천군 가족사진이 아직 나돌고 있는 가운데, 또 새로운 사진들이 뿌려지면서 흉흉한 분위기”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최근 탈북한 가족들은 평안북도 용천에 살았고, 숫자는 10여 명이다. 이들의 집단탈북 사실이 이틀 후 파악되면서 보위부는 사태의 심각성에 추적을 시작했다”면서 “한국행이라도 막기 위해 (탈북가족) 사진과 구체적인 인적사항을 단둥(丹東) 변방대에 넘기면서 공조를 요청, 수사범위가 커진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보위부는 탈북가족이 이용한 선박을 파악하기 위해 최근 북한 측과 활발하게 밀수하는 중국 선박부터 추적했습니다. 의심되는 단둥의 밀선 상황을 파악한 후 단둥 변방대에 넘긴 겁니다. 

이 같은 사실은 중국 현지 대북 소식통의 입을 통해서도 확인됐습니다. 그는 “변방대가 불시에 상인들의 가택을 들이닥치는 일이 잦았다”면서 “탈북을 방조한 혐의가 있는 상인들은 끌려가서 조사 받는 경우도 있었던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대북 소식통은 “중국 변방대와 공안(公安)은 버스터미널, 기차역 등 랴오닝(遼寧)성 곳곳에서 연일 검문검색을 벌였다”면서 “수색 작전을 벌였지만 아직까지 탈북가족들이 체포됐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집권 이후 줄곧 주민 탈북에 민감하게 반응했던 김정은이 이번 사건을 ‘중대 정치사건’으로 간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소식통은 지적합니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한명도 체포하지 못한 집단탈북에 조만간 (김정은의) 불호령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보안책임으로 국경사령부 간부들은 물론 탈북가족이 거주한 담당 보위부 지도원들의 출당·철직은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설송아 기자

원문 보기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름 비밀번호     
인기글 [2017-11-14]
남북한이 통일해..
“中변방대, 압..
역사·문화가 함..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잊지 못할 사람..
[북녘추억] "..
“北나선 교통안..
성공적 南정착으..
천국과 지옥 -..
최근글
한국형 스마트 ..
나는 무능한 사..
나는 무능한 사..
박옥림(42세)..
김정은 국무위원..
어느 프로의 열..
탈북 노예 사냥..
숙녀와 수용소
문재인 지지 탈..
문재인 " 대북..
하나원 117기..
최근댓글
기사보니 정..
21세기에 고구..
그래 난 개야 ..
둘다 피양 노..
안찬일 강명도 ..
약만 먹는다고 ..
뭐나 다 필요해..
니미라 구차스..
전에도 위대하..
알피2번 개새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