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광장

토론게시판

상세
이것도 토론일까요?
Canada 읁은쥬 0 200 2018-07-04 11:35:35

어린나이에 한국으로 와서 중 고등 학교 그리고 대학까지 졸업하고 사회생활해요. 

제가 말하기 전까지 아무도 제가 북에서 온줄 몰라요. 그래서 속깊은 이야기 한사람 없어요. 

밝음 사람이라 생각하시는분들 많지만 딱 거기까지.. 더 다가가기 두려워요. 다 털어놓을 곳이 없어요.

한국 좋아요. 그런데도 어릴적 소중한 추억과 더불어 제 고향이 너무 그립고 

술한잔 하면 사무치게 더 생각나는건 어쩔수 없나봐요. 응답하라 1994보면은 어릴적 생각 너무 나고 

모닥불에 감자 옥수수 구워가며 기타치면서 춤추고 노래 부르고 동그랗게 둘러않아

이야기 꽃피우던 제 어릴적이 너무 그리워요. 고향이 그리우신분들 어떻게 그 그리움 채우면서 

살아가시나요? 


좋아하는 회원 : 0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전생을 알고 태어난 플라톤 그리고 공산주의..
다음글
플라톤과 공산주의와 좌파들 비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