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북한자료

상세
범민족대회
동지회 1046 2004-11-17 00:33:22
「범민족대회」는 1988년 8월 28일 문익환, 계훈제, 박형규 등이 이른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세계대회 및 범민족대회추진본부」를 발족하면서 1988년 9월 17일부터 10월 2일 기간중에 동 대회를 개최할 것을 제기한데 대해 북한의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 이 제의를 받아들이는 형식을 취하면서 본격화됐다.

즉, 같은해 12월 9일 조평통은 1990년 8월 15일을 기해 남북한은 물론 해외동포단체 및 개별적 인사들까지 참석하는 「범민족대회」를 개최할 것을 역제의했던 것이다.

그리고 1989년 7월 9일 제13차 세계청년학생축전(평양, 7.1∼7)에 참가한 해외동포들의 참석하에 열린 「조국통일촉진대회」에서 당시 조평통 위원장이었던 허담(1991. 5 사망)이 또 한번 그같은 제의를 내놓았다.

이같은 상황속에서 북쪽에서는 조평통을 비롯한 노동당 외곽단체들, 남쪽에서는 전민련 간부들, 그리고 해외교포사회에서는 일부 반한단체들이 각각 중심이 된 범민족대회 북·남·해외추진본부가 각각 결성됐다.

이어 1990년 6월 2일∼3일에는 베를린에서 북측과 해외측 추진본부 대표들이 만나 실무회담을 통해 11개항의 합의서를 채택했는데 그 합의서에 의하면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 3대원칙에 기초, 「한반도의 평화보장과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촉진하기 위하여」라는 주제로 1990년 8월 13일부터 17일까지 판문점과 서울 및 평양에서 남북한 및 해외대표 50∼2백여명 정도씩 참석, 범민족대회를 개최한다는 것이었다.

북한측은 이 대회를 「통일을 추구하는 순수 민족적 회합」이라고 주장했으나 대회참가 인물들이 반한인사 일색이었다는 점과 대회성격을 「반한·반미적인 것」으로 설정했다는 점 등을 감안해 볼때 이는 북한의 통일전선전략에 입각한 전술적 작품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대회참가단체 선정에서 북한측이 전민련·전대협·전노협 등의 참가만을 고집하고 이 대회 참가의사를 표명한 한국측의 58개 단체들을 「반공관제어용단체」·「반통일단체」 등으로 매도, 참가를 거부했다는 점이 그같은 분석을 보다 확실히 뒷받침했다.

결국 준비단계에서부터 정치적 목적이 노출된 이 행사는 1990년 1차대회 이후 매년 북한측의 대남선동행사의 일환으로 치뤄졌다.
좋아하는 회원 : 55

좋아요
신고 0  게시물신고

댓글입력
    
이전글
보천보 경음악단
다음글
범민련 북측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