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회원가입 로그인 사이트맵 RSS
탈북자동지회 소개탈북자동지회 소개   소식/활동소식/활동   취업취업   교육교육   자료실자료실   참여광장참여광장  
공지사항
최근뉴스
탈북자수기
칼럼
문학작품
미디어
실태조사
홍보마당
문의·제안
Home > 소식/활동 > 최근뉴스
  • "北 생활수준 19세기로 퇴보"
    "北 생활수준 19세기로 퇴보" "39년전 그날 밤으로 돌아가고 싶었다"주한 미군 탈영병 출신 찰스 젠킨스(64)의 북한에서 보낸 40년에 대한 진술은 ‘생활 수.. 2004-11-06
  • YS "김정일 있는 한 북한 자유없어"
    YS "김정일 있는 한 북한 자유없어" 독일 의사 폴러첸과 자택서 만나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은 4일 "북한은 인권이 없는 나라"라며 "김정일을 제거하지 .. 2004-11-06
  • 국군포로 1명 53년만에 귀환
    국군포로 1명 53년만에 귀환남북자가족모임(대표 최성용)은 북한에 억류됐던 국군포로 이완섭(73)씨가 제3국을 거쳐 지난 1일 국내에 들어왔다고 4일 밝혔다. 대.. 2004-11-06
  • EU, 北에 790만달러 지원 예정
    EU, 北에 790만달러 지원 예정 EU(유럽연합)는 3일 북한에 약 79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EU집행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정수 .. 2004-11-06
  • 탈북다큐 서울 트레인 국회서 상영
    탈북다큐 서울 트레인 국회서 상영 재중 탈북자들의 인권실태와 제3국 탈출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서울 트레인(Seoul train)’이 오는 8-10일 국회의원회.. (1)2004-11-06
  • 北 "대덕연구단지는 南핵무장 기지"
    北 "대덕연구단지는 南핵무장 기지" 북한 노동신문이 대덕연구단지를 남한의 종합적인핵무기 개발기지라고 몰아세운 뒤 “남조선 당국은 범죄적인 핵무장화 책동의 진상을낱.. 2004-11-06
  • 北 "누가 대통령 되는 반미감정 불변"
    北 "누가 대통령 되는 반미감정 불변" “미국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조선인민의 반미감정과 결사항쟁의 결의가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2004-11-06
  • "北작황 호전…외부지원은 여전히 필요"
    "北작황 호전…외부지원은 여전히 필요" 북한의 올해 작황이 지난해보다 약간 나아졌지만 외부세계 지원은 내년에도 계속돼야 할 것으로 국제기구들이 전망했다. 3일 유.. 2004-11-06
  • "대북지원분배 감시 강화해야"<北인권보고관>
    "대북지원분배 감시 강화해야"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3일 대북지원품 분배에 대한 감시활동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문타폰 특별보고관은 이날 .. 2004-11-06
  • 이달 중순 친북 사이트 31개 접속차단
    이달 중순 친북 사이트 31개 접속차단정부가 이르면 이달 중순께 친북 사이트 31곳에 대해 접속차단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통신부는 최근 국가정보원, .. 2004-11-06
  • 회보 "탈북자들" 2012년 1호
    머리글 탈북자동지회 회보를 계승하여 인터넷 잡지“탈북자들”을 발간하게 된 것은 탈북자들의 성공적인 정착과 한국 국민들의 올바른 대북관, 정체성을 확립하는데 .. 2016-02-24
인기글 [2017-07-24]
모란봉클럽에 출..
남북한이 통일해..
쌀값 1kg 6..
“北당국 ‘가뭄..
“中변방대, 압..
“北청진서 도둑..
“양강도 보위국..
北, 느닷없이 ..
떨리는 첫 면접..
“명절선물 줄께..
최근글
2017년 귀농..
분단현장 "연평..
박근혜는 부활 ..
소탐대실(小貪大..
이런 막되먹은 ..
이런 막되먹은 ..
안녕하세요. 혹..
개헌 뒤에는 귀..
현재의 歷史(역..
직원모집(www..
바보들아 탈당까..
트럼프는 북한 ..
최근댓글
븅신새끼 육갑을..
어디서 이상한 ..
어이 피놀아...
1번아 나두 글..
알피1번아 그..
이미 수년간 갈..
피영놀새님 저..
위에 발제자분..
독재체제에 침..
북한출신중에는 ..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문의제안 관련기관
전화 : 02-3402-1040 / 팩스 : 02-3402-1141 / 메일 admin@nkd.or.kr
Copyright © 1999 NKD. ALL Rights Reserved.